더불어민주당 “입법 절차 방해를 위해 원외위원장까지 동원하는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으라”
더불어민주당 “입법 절차 방해를 위해 원외위원장까지 동원하는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으라”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4.2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추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입법 절차 방해를 위해 원외위원장까지 동원하는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으라”고 성토하고 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추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입법 절차 방해를 위해 원외위원장까지 동원하는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으라”고 성토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오전 이해식 대변인의 추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입법 절차 방해를 위해 원외위원장까지 동원하는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으라”고 성토했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관으로 자유한국당 원외위원장들까지 소집했다고 한다.”면서 “어제의 국회 난동사태와 마찬가지로, 정상적인 입법 절차를 물리력과 폭력을 동원해 막고자 하는 속셈임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원내 상황에 원외위원장까지 동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면서 “만일 그들이 입법 절차를 방해하는 불법 행위에 나선다면 국회법 제166조에 의해 엄중한 처벌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징역 5년 이하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내년 총선 출마는 물론 향후 정치행보까지 근본적으로 막혀버릴 수 있음을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부디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되찾기 바란다.”고 덧 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