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법률정보 협력네트워크 「한국법률정보협의회」 출범
전국적 법률정보 협력네트워크 「한국법률정보협의회」 출범
  • 신성대 기자
  • 승인 2019.04.2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 시대 법률정보 데이터화·개방과 공유 위해 적극 협력

[신성대 기자]국회도서관이 설립을 주도하고 법률정보 관련 국가기관, 전문기관, 학술기관이 참여하는 법률정보 기관 협의체 「한국법률정보협의회」가 어제(23일)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설립 서명식을 갖고 출범했다. 

「한국법률정보협의회」는 데이터와 초연결사회로 대변되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법률정보 공개와 공유 기조 아래 정보이용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법률정보 서비스를 선도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대표적인 법률정보 기관인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 법제처(처장 김외숙), 서울대학교 법학도서관(관장 송옥렬),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원장 이봉규), 한국법제연구원(원장 이익현)이 참여했다.

국회도서관은 국회법률도서관을 운영하며, 국내외 법률자료를 망라적으로 수집하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외부 법령정보를 연계하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종합 법률정보를 국회와 국민에게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제공하고 있다. 

「한국법률정보협의회」는 국가 대표 법률정보기관으로서교류협력 강화, 법률자료 상호 이용, 법률정보 개방과 공유를 위한 공동 플랫폼 구축, 법률정보의 데이터화와 국민 이용 접근성 향상 등 공동 목표를 설정하고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6개 기관으로 출범한 「한국법률정보협의회」는 앞으로 법률정보 서비스의 혁신과 개방, 공유에 뜻을 같이하고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기관으로 더욱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설립 서명식에 참석한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은 “정보를 공유하면 많은 사람들이 상생할 수 있다”라며 “법률 정보가 국민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는 출발점으로 한국법률정보협의회가 출범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옥렬 서울대학교 법학도서관장은 “연구 분야에서도 디지털 자료에 의존을 많이 하고 있고 정보이용 환경 변화에 발맞춰 도서관도 변해야한다는 점에 공감한다”라며 “이런 시기에 한국법률정보협의회가 설립되어 기쁘고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봉규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장은 “최신의 법률정보를 효율적으로 수집, 공유하기 위해 국내 주요 법률정보기관의 긴밀한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한국법률정보협의회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한국법률정보협의회가 4차산업혁명 시대 법률정보 제공 기관의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고 국민에게 최상의 법률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협력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