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작가 부부, 결혼 44년 만에...이혼 아닌 '졸혼' 선택
이외수 작가 부부, 결혼 44년 만에...이혼 아닌 '졸혼' 선택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04.2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규진 기자]이외수 작가 부부가 결혼 44년 만에 '졸혼'을 선택했다.

이외수 작가와 부인 전영자 씨가 이혼을 논의하던 중 최근 졸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졸혼은 법적 이혼 절차 대신 상호 합의로 결혼 생활을 마치는 것을 뜻한다.

이외수 작가의 부인 전영자 씨는 22일 한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건강이 나바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않아 졸혼으로 합의 했다"며 "지금이라도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전영자씨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쉈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수-전영자 부부는 결혼 44년 만에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외수는 강원도 화천에 그의 아내 전영자는 춘천에서 각각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인'으로 불리는 이외수 작가는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구축해왔으며 부인 전 씨는 희생과 사랑으로 이 작가를 내조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