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새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71%→65%로 낮아져"
직방, "새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71%→65%로 낮아져"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4.2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아파트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전세가격 하락으로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새 아파트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60%대로 떨어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2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7년 71%에서 2019년 65%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로 2018년 이후 전국적으로 아파트 전셋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세가율도 내려갔다.

지역별로 전세가율이 70% 이상인 곳은 전북(73%), 서울·제주(71%) 3개 지역뿐이다.

서울은 면적별로 전세가율이 달랐다.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 전세가율은 79%였지만,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중형 아파트는 55%로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최근 전용 60∼85㎡ 주택형의 공급물량이 늘어난 데다 대출 규제 강화로 잔금 마련이 어려워지면서 중형 아파트 소유자들이 소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싼 값에 전세계약을 체결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전용면적 60㎡ 이하 새 아파트의 매매가격과 전셋값 차이는 2017년 9천 963만원에서 올해 6천 931만원으로 줄었지만,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주택형은 2017년 2억 8천 391만원에서 올해 5억 102만원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올해 경기 지역의 전세가율(64%)은 면적에 관계없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전용면적 60㎡ 이하와 60㎡∼85㎡ 주택형이 각각 65% 수준을 보였고, 전용면적 85㎡ 초과 주택형은 58%를 기록했다.

인천은 2017년 83%였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2019년 60%까지 떨어졌다. 인천 경제자유구역인 송도, 청라, 영종 일대에 새 아파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전셋값이 낮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셋값에 비해 매매가격 상승폭이 컸던 광주는 올해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6%를 기록해 2017년(82%)보다 16%포인트나 낮아졌다.

직방은 "일부 지역에서 전세매물이 소화되고 하락 폭이 둔화했다지만, 당분간 입주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전세 물량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며, "전세가율도 연내 계속해서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