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안인득...5년간 68차례 조현병 진료 받아"
경찰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안인득...5년간 68차례 조현병 진료 받아"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4.21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이 5년간 68차례 조현병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안인득이 2011년 1월쯤부터 2016년 7월쯤까지 진주시 한 정신병원에서 68차례에 걸쳐 상세불명의 조현병으로 치료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안인득이 지난 2010년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행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해 재판에 넘겨졌을 당시 '편집형 정신분열증' 진단을 처음으로 받은 이후 약 5년간 정신질환 진료를 받아왔다는 뜻이다.

안인득은 이후에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해당 병원을 더 다니지는 않았다.

경찰은 또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안인득을 상대로 수차례 면담을 한 결과 안인득이 10년 전쯤 김해 한 공장에서 일하다가 허리를 다쳐 산재 처리를 신청했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은 뒤 사회 불만이 가중된 것으로 분석했다.

안인득은 경찰에서 "학창시절 괴롭힘을 당하는 친구들을 위해 싸우기도 하고 약한 친구와 어울려 지냈다"거나 "실직 이후 폐지 줍는 노인들에게 간식도 나눠줬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순전히 안인득의 진술이고 실제 그런 행위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대체로 자신의 편에 서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원망과 적대감이 커지던 중 범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밖에 안인득의 휴대전화와 컴퓨터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을 이어가며 범행 동기 규명에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안인득이 범행에 사용한 흉기 2자루의 경우 지난달 중순 진주 한 재래시장에서 구매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객관적 증거 확보와 탐문 수사 등을 통해 수사를 마무리하고 다음 주 중 사건을 검찰로 넘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