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부활절 전야 미사 집전..."죄는 유혹하며 그것은 쉽고 빨라"
프란치스코 교황, 부활절 전야 미사 집전..."죄는 유혹하며 그것은 쉽고 빨라"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04.2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규진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이 20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집전한 부활절 전야 미사에서 "부와 덧없는 것을 살지 말고 하느님을 위해 살라"고 독려했다.

AP통신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미사에서 "희망을 잃지 말라"며 "일이 잘 안 풀릴 때 우리는 용기를 잃고 생명보다 죽음이 강하다고 믿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죄(sin)는 유혹한다. 그것은 쉽고 빠른 것, 번영과 성공을 약속하지만, 그 뒤로 고독과 죽음만 남긴다"고 경고했다.

또 교황은 신자들에게 "부와 커리어, 자만과 쾌락의 화려함보다 진정한 빛인 예수를 선택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교황은 부활절인 21일에는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집전한 뒤 부활절 메시지 '우르비 엣 오르비' (Urbi et Orbi·로마와 온 세계를 향해)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