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홍일아, 미안해…내가 좀 더 친절하게 할걸"
박지원 "홍일아, 미안해…내가 좀 더 친절하게 할걸"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4.2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에 부쳐 "미안하다"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박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과거의 기억을 회고하며 "홍일아, 미안해"라며 "내가 좀 더 친절하게 했었어야 했을걸"이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김 전 의원이 '형님이 아버님께 말씀드려주십시오'라며 부탁했던 것을 회상하며 "고문 후유증으로 언어 소통이 어려워 (김대중) 대통령님과 소통이 안 되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게 (김 전 의원의 뜻을) 알아보라는 대통령님 말씀에 연락했는데 나도 무슨 뜻인지 이해를 못 해 '글로 써 보내'라고 하면 김 전 의원은 '네!'라고 하셨다"고 회고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님은 장남 사랑이 지극하셨다"며 "특히 김홍일 의원께서 당신 때문에 고문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을 매우 안타까워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이)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돼 의원직을 상실했을 때, 대통령님은 '박 실장, 나는 우리 홍일이가 유죄를 받고 의원직을 상실하더라도 현금 3천만원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을 보았으면 원이 없겠어'라고 제게 말씀하셨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된 김 의원은 당시 구속된 대학 선배 측근이던 정모 씨가 검찰의 회유로 '서울호텔 앞에서 현금 3천만원이 든 종이백을 전달하니 김 의원이 받아들고 갔다'는 허위 진술로 유죄가 확정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김 의원은 3천만원 종이백은커녕 자기 혼자 일어서지도 못했고, 걷지도 못했다.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며 "김 대통령님은 '어떻게 사법부마저' 하시며 못내 아쉬워하셨다"고 회상했다.

박 의원은 "고(故) 김 의원은 고(故) 김대중 대통령님의 장남이며 정치적 동지였다"며 "목포 민주화 운동의 구심점으로 헌신하셨고 목포시 재선 국회의원으로 목포 발전에 막대한 기여를 하셨다"고 추모했다.

그는 "김 의원! 다 잊고 용서하시고 영면하소서"라며 "당신이 그립습니다"라고 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