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김진태.감슌례 징계...여야 4당, '솜방망이' 처벌, 비판 이어져"
한국당 '5·18 망언' "김진태.감슌례 징계...여야 4당, '솜방망이' 처벌, 비판 이어져"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4.19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례 당원권 정지 3개월...김진태 경고 처분

[정성남 기자]4·19 혁명 59주년 기념일안 19일, 정치권의 관심은 온통 5·18 민주화 운동을 폄훼한 자유 한국당 의원들 대한 징계 결정에 쏠렸다. 

문제의 5·18 망언이 나온지 70일 만에 징계 수위가 결정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김순례 의원은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 의원은 경고 처분을 내렸다. 

또 세월호 망언의 당사자, 정진석 의원, 차명전 전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시작하기로 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순례 의원과 김진태 의원에게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과 경고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여야 4당은 한 목소리로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과거에 대한 반성도, 과거를 마주 대할 용기도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차라리 '자유망언당'으로 이름을 바꾸라"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한국당이 '솜방망이 징계'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반(反)역사·반민주 집단임을 스스로 고백했고, 국민들의 멍든 가슴에 도리어 더 큰 생채기를 냈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의 징계를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면서 "국민 마음속에서는 '당원권 정지'가 아니라 '국민권 정지'일 것" 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처벌보다는 오히려 격려에 가깝다"며 "국민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민주주의의 출발이 59년 전 오늘인데 4·19 혁명 59주년을 자유한국당이 망쳤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