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 격상...양국발전에 중요한 이정표"
文 대통령 "특별전략적 동반자관계 격상...양국발전에 중요한 이정표"
  • 정연태 기자
  • 승인 2019.04.19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르지요예프 "동반자 관계 선언문 채택...역사적인 날"

[정연태 기자]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중요한 이정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전통적 우방이자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우즈베키스탄 방문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설립 12년째인 한국과 중앙아시아의 협력 포럼이 성공적 다자협의체로 발전하는 데 우즈베크의 역할이 매우 컸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에 지지를 보내주신 것도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아주 짧은 시간에 한반도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주의 정책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또 "오늘 우리는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에 대한 선언문을 채택한다"며 "양국 관계사에서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