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용박사 칼럼] 미국 소셜미디어 컨퍼런스에서 배워온 인스타그램 활성화 비법
[최재용박사 칼럼] 미국 소셜미디어 컨퍼런스에서 배워온 인스타그램 활성화 비법
  • 최재용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4.1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스타그램은 사진과 동영상을 간편하게 올리고 공유할 수 있게 최적화 된 소셜미디어다. 

글보다는 사진과 동영상 위주다. 간단하게 해시태그(#)와 관련 검색어를 사진이나 동영상과 함께 게시하면 된다. 특히 미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이미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타가 되거나 엄청난 수익을 올리는 일반인들이 나오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자신의 계정을 정기적으로 방문하는 팔로워를 많이 확보해야 한다. 

미국 소셜미디어 컨퍼런스 참석한 최재용 박사
미국 소셜미디어 컨퍼런스 참석한 최재용 박사

인스타그램 활성화 팁을 정리해보면 첫 번째, 사진의 품질이다. 실제 영향력 있는 인스타그램 이용자들은 한 번 촬영할 때 엄청나게 신경을 쓴다. 미국 인스타그램 파워 유저들이 처음 하는 말이 꼭 사진 전문가를 이용해서 사진을 찍으라는 것이다.

두 번째, 동영상을 정기적으로 올려야 한다는 점이다. 하루에 3번 정도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리되 그 중 한 번은 1분 이내의 짧은 동영상이어야 한다. 사진만으로는 이용자들의 눈을 붙잡아둘 수 없기 때문이다. 

세 번째는 이벤트와 선물이다. 이를 통해 팔로워 수를 급격하게 늘릴 수 있다. 

네 번째, 생활 속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를 사진과 함께 카드뉴스 형태로 만들어 올리면 좋다. Canva 라는 앱을 활용 하면 근사한 카드뉴스를 쉽게 만들 수 있다.

다섯 번째는 개성이다. 일단 계정 프로필부터 잘 꾸며야 한다. 자신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사진에 전체적으로 통일된 이미지를 배경으로 하고, 로고도 넣어주면 자신만의 브랜드를 각인시킬 수 있다.

여섯 번째는 소통이다. 먼저 다가가는 것이다. 누군가 자신의 게시물에 댓글을 달아주거나 ‘좋아요’를 눌러주면 그것만큼 기분 좋은 일이 없다. 다른 이용자의 게시물에 먼저 ‘댓글 달기’와 ‘좋아요’ 누르기를 해주면 반드시 돌려받을 것이다.

마지막으로는, “따라하기”다. 국내에서 인스타그램을 잘 하는 이들의 게시물과 관리하는 모습을 유심히 관찰하고 따라해보는 것이다. 

 

최재용 상담학 박사
베스트셀러작가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원장
mdkorea@naver.com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