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멀티골', "맨시티에 3-4패...챔스리그 원정 다득점 4강진출 성공(합계4-4)"
토트넘 '손흥민 멀티골', "맨시티에 3-4패...챔스리그 원정 다득점 4강진출 성공(합계4-4)"
  • 정재헌 기자
  • 승인 2019.04.1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헌 기자]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에 패했지만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멀티골을 터트린 손흥민이 이경 경기에서 4강 진출의 1등 공신이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에서 3골을 넣으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4-2-3-1로 나섰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트리피어, 알더베이럴트, 베르통언, 로즈가 4백에 섰다. 시소코와 완야마가 중원에 포진했고, 2선에 알리, 에릭센, 모우라가 나섰다. 원톱은 손흥민이었다.

맨시티는 4-3-3으로 맞섰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4백에 멘디, 라포르테, 콤파니, 워커가 섰고, 실바, 귄도간, 더 브라위너가 중원에 포진했다. 3톱은 아구에로를 축으로 스털링과 베르나르도 실바가 나섰다.

전반 4분 만에 맨시티가 스털링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토트넘도 빠른 동점골로 응수했다. 전반 7분, 손흥민이 아크 정면에서 찬 슈팅이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고, 전반 10분, 손흥민의 감아차기가 또 다시 맨시티의 골문 구석을 가르며 순식간에 스코어는 2-1 토트넘의 리드가 됐다.

전반 11분 베르나르도 실바가 동점골을 터트린 맨시티는 전반 21분, 더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스털링이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맨시티가 3-2로 앞선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 14분, 더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아구에로가 강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가르며 맨시티가 4-2로 리드를 가져갔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의 몸 맞고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향하며 토트넘이 한 골 더 추가했다. 후반 추가시간 스털링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됐고, 토트넘이 3-4로 패했지만 원정 다득점에 앞서며 맨시티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4강 1차전 불가 소식 들은 손흥민, "나는 몰랐어"

멀티골 활약 이후에도 상대 수비를 끌고 다녔던 손흥민은 후반 3분 더 브라위너의 역습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번 UCL서 3번째 옐로 카드를 받은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4강 1차전 홈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손흥민은 자신이 경고 누적으로 아약스와 1차전에 나서지 못한다는 사실을 몰랐다. 영국 '더 선'은 "손흥민은 독일 언론과 인터뷰 전까지 출전이 금지된 것을 몰랐다. 그는 인터뷰를 하면서 자신이 아약스와 홈 1차전에 나서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설명했다. 

더 선에 따르면 손흥민은 독일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서 출전 금지에 대한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 자신이 1차전에 뛰지 못핬던 것을 알지 못했던 손흥민은 기자의 질문에 가슴 아픈 표정을 지으며 "나는 몰랐다"고 답했다.

토트넘은 케인의 부상에 이어 손흥민마저 나서지 못하며 공격진에 비상이 걸렸다. 과연 손흥민이 돌아오는 2차전까지 토트넘이 버티며 사상 첫 결승행을 노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英 BBC "케인 없을 때가 더 좋나봐?"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없이 맹활약 중인 손흥민에 대해서 영국 공영방송 'BBC'가 인상적인 평가를 남겼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타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시티 원정 경기에서 3-4로 졌다. 1, 2차전 합계 4-4지만 원정 다득점으로 토트넘이 4강에 올랐다. 아약스와 결승전을 놓고 다툰다.

역시 가장 빛났던 건 손흥민이다.

손흥민의 두 번째 득점이 터지자 실시간 반응을 나타내는 BBC 채널은 "손흥민이 다시 한번 엄청난 피니시를 보여줬다. 그는 케인 없을 때 플레이를 사랑하나 보다"라며 케인이 없을 때 손흥민이 활약하는 점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케인과 공존 문제는 영국 현지에서도 화두다. 케인과 함께 뛰는 것이 무조건 부정적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그와 함께 뛰면 전체적인 슈팅 숫자 등이 적어지는 건 사실이기 때문이다.

포체티노 감독 "손릉민 플에이에 행복해...환상적이야"

한편 이날 경기를 마친 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인터뷰에서 손흥민에게 엄지를 세웠다.

그는 “손흥민은 오늘 두 골을 넣었다. 정말 환상적이었다. 손흥민 플레이에 굉장히 행복하다. 아약스와의 경기는 서로가 굉장히 공격적인, 재밌는 경기가 될 것이다”라며 인터뷰를 끝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