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업은 어머니의 뒷모습
아이를 업은 어머니의 뒷모습
  • 송이든
  • 승인 2019.04.15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이 지난 아기가 감기로 인해 며칠 동안이나 아펐다. 
잠도 안자고 계속 칭얼대서 제대로 눕혀놓을 수도 없었다.
잘 먹지도 않고, 소화도 못 시키고 해서 병원을 다녀왔다.  
열도 내렸고, 이제 잠만 자면 되는데 도대체 눕혀 놓기만 하면 우는 것이다.
혼자 육아에 지쳐서 쓰러질 것 같았다. 
친정엄마는 너무 멀리 있었고, 시어머니가 가까이 계시지만 장사하느라 바쁘고, 
또 허리도 아프셔서 아이를 돌봐줄 수도  없었다.
아이가 계속 알 수도 없는 이유로 보채고,
달래다 달래다 너무 지쳐버린 나는 아이와 같이 울었다. 
말이 통해야 뭘 어찌 해 볼 것 아니냐고, 이제 열도 떨어졌고, 잠을 좀 자면 좋으련만
왜 이리 보채기만 하는지, 
나도 좀 살아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어린아이를 바라보며 하소연을 했다. 
엄마, 참 힘들어 못해 먹겠다. 그러니 그만 좀 보채고 잘래? 
알아들을 리가 없다. 그래도 알아 들었으면 좋겠다 아주 간절히
두 다리를 쭉 뻗고 아이와 같이 엉엉 울었다. 
나도 좀 울어보자. 
아이가 어떤가 걱정이 되어 찾아온  시어머니는 아기가 깰까봐
소리 안내려고 조용히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와 
그 광경을 보고 어이없는 표정을 지으셨다.
솔직히 어머니와 눈을 마주치자 마자 난 더 서럽게 울었다. 
시어머니는 '애 키우는 게 낳아 놓는다고 ,그냥 키워지는 줄 알았더냐.' 어미 등골 뽑아 먹는다는 말이 괜한 말 같더냐.' 하시며 아이를 포대기로 업으셨다. 
허리가 아픈 줄 아는데  너무 기진맥진이라 아무 움직임도 보일 수 없었다. 
그렇게 어머니는 아이를 업고 그 위에 가벼운 옷으로 덮고 밖으로 나가시며
'내가 애 재워 가지고 올테니 눈 좀 붙이라'고 했다.
그땐 정말 그대로 뻗어 잘 것 같았다. 감기 걸린 애를 왜 데리고 나가느냐 말 한마디 할 기운도 없었던 나는 그냥 이불도 안덮고 기절하듯 잠이 들었다.
얼마를 잤는지 눈을 떠보니 세 시간이나 지나 있었다. 
아이와 어머니는 아직도 돌아오지 않았다. 걱정되는 마음에 나가보니 
어머니는 아이를 업고 시조같은 자장가를 부르며 몸을 흔들흔들 흔들고 계셨다. 
내가 본 가장 뭉클한 시어머니의 뒷모습이었다. 
울컥 가슴 한 켠이 고마움과 미안함이 동시에 올라왔다. 
저렇게 세 시간을 아이를 업고 계셨던 것이다. 아이는 등에서 잠이 들었는지 세상고요했다. 
아이가 잠이 들었는데 바로 들어와 눕히지 않았느냐고 묻자 어머니는 이녀석도 제대로 못자서 칭얼댄 것이라고 했다. 
방에 눕혀 놓으면 또 깨어나 칭얼댈 것이라고,
밖이 좋은가보니 여기서 푹 채워야 지도 개운해서 칭칭대지 않는다고 말이다. 
그리고 너 어쩔래, 이 녀석이 코에 바람이 든 것 같다. 버릇이 잘못 든게야.
코에 바람이 들어가야 잠을 잘 모양이야. 
 
시어머니의 말씀이 맞았다. 이 아이는 꼭 바깥바람을 쐬야 잠을 자는 아이였다. 
꼭 업고나가 잠이 들어야 방에 눕힐 수 있는 아이였다. 
허리가 아픈데도 며느리가 울고 있는 게 안쓰러워 아이를 몇 시간씩 등에 업고
밖에 나가 재우던 어머니의 뒷모습은 그 이후로도 홀로 힘들 내 육아를 분담해주고,
내 아이를 같이 키워주신 분이었다. 허리에 파스를 붙이면서도 말이다.
그 뒷모습은 처음으로 시어머니를 향한 나의 따뜻한 첫걸음이 되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