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열 전 KT 사장 "부정 채용비리...구속 기소"
서유열 전 KT 사장 "부정 채용비리...구속 기소"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4.15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유력 인사의 자녀들을 부정채용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전 KT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KT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부지검 형사 6부는 15일 2012년 하반기 대졸 신입 사원 공채에서 2명, 같은 해 홈고객서비스직 공채에서 4명 등 6명을 부정채용한 혐의로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을 구속기소했다.
 
앞서 검찰은 2012년 KT의 공개채용 과정을 담당했던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상효 전무를 구속기소했으며, 이석채 전 KT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지금까지 서 전 사장의 부정 채용 사례 6건을 포함해 KT의 부정채용 사례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딸 채용 건을 비롯해 모두 9건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