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장소.형식에 구애 안받을 것...본격 추진할 시점"
文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장소.형식에 구애 안받을 것...본격 추진할 시점"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4.1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남과 북이 마주 앉아 지난 2차례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될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ㄱ,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남북·북미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고, 북한도 대화 지속에 대한 의지를 보여줬다"며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미가 흔들림없는 대화 의지를 갖고 지혜를 모은다면 앞으로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며 "평화번영과 통일로 가는 길은 겨레의 염원이라는 역사적 소명의식 하에 흔들림없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