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모로 어려운 외식 창업? ‘보승회관’을 만난다면 ‘기우’에 불과하다
여러 모로 어려운 외식 창업? ‘보승회관’을 만난다면 ‘기우’에 불과하다
  • 정욱진
    정욱진
  • 승인 2019.04.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 불황의 여파로 외식 창업 시장의 침체 역시 길어지고 있다. 과도한 임대료, 창업 비용에 대한 부담, 최저임금상승에 따른 인건비 고민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존재한다.

특히 초보 창업자의 입장에서는 조리 경험이 없는 경우 막연한 두려움이 더해져 어떤 방법으로 매장을 운영해 나가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

이렇듯 여러 모로 어려움이 많은 외식 창업 시장속에서 최적화된 조리 시스템 구축으로 당당히 성공을 이야기하는 국밥 프랜차이즈가 있어 눈길을 끈다.

순대수육전문점 ‘보승회관’은 30년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초보 창업자의 눈높이에 맞춰 누구나 손쉽고, 빠르고, 한결 같은 맛을 내도록 매장 운영에 핵심인 조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실 외식 창업 시 초보 창업자의 입장에서 이와 같은 부분이 가장 신경 쓰이고 눈길이 가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바로 이런 점을 간파한 ‘보승회관’은 아예 자체 공장을 운영하면서 1차 가공까지 거친 후 믿을 수 있는 식재료를 각 가맹점으로 공급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원가 절감 효과 뿐만 아니라 그만큼 양질의 재료로 레시피 구성이 가능해 창업자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것은 물론, 고객들에게 제대로 된 레시피를 선사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다.

뿐만 아니라 ‘보승회관’의 최적화된 조리시스템은 전문 인력 고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최소화 시킴과 동시에 맛의 균일화를 구현했다. 인건비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는 요즘 외식 창업 시장에서 이런 포인트는 당연히 창업자의 만족도로 연결될 수 밖에 없다. 더구나 맛의 구성이 중요한 외식 창업 시장에서 고객들의 입맛까지 충족시킬 수 있으니 일석 이조인 셈이다.

‘보승회관’의 관계자는 “장기불황과 여러 가지 현안들로 인해 외식 창업 시장이 어렵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지만, ‘보승회관’은 최적화된 조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창업자는 물론 고객의 만족도까지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체 공장을 통한 신선한 양질의 식재료 공급과 최적화된 조리시스템 도입으로 창업자 운영의 편의성을 최대로 만족시키고 나아가 빠른 회전율과 고객 입맛 충족을 통한 매출 상승 포인트까지 확립했다”며, “이를 통해 편의성과 운영의 안정성을 모두 확보한 만큼, ‘보승회관’ 브랜드를 통한 창업은 불경기의 시대, 가장 현명한 판단이 될 수 있다”고 귀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