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효진 "세무조사 받는 중...건물 관련 세금 완납"
배우 공효진 "세무조사 받는 중...건물 관련 세금 완납"
  • 진 영 기자
    진 영 기자
  • 승인 2019.04.11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 영 기자]배우 공효진 측이 국세청 세무조사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국세청은 유명 연예인, 인기 유튜버, 해외파 운동선수 등 고소득 사업자 176명을 상대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11일 한 매체는 공효진 또한 그 일환으로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공효진이 건물 매매 과정에서 시세 차익을 거뒀다고 보도해 이목이 쏠렸다. 

앞서 공효진은 2013년 4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빌딩을 37억 원에 매입했다가 2017년 10월 60억 8,000만 원에 팔면서 시세 차익을 얻었다.

이에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확인 결과 공효진이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한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이 맞다. 다만 확대 해석 해주시지 않았으면 하는 게 보도된 건물 매입·매각 관련해 이미 2년 전 세무조사를 마쳤고 세금 역시 완납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