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4월들어 1.4조 순매수
외국인 4월들어 1.4조 순매수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9.04.10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이달 들어 약 1조4000억원 어치를 순매수를 기록한 가운데 특히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사자'에 나섰다.

신흥국 중심으로 경기 개선 기대감도 나오고 있지만 향후 '바이 코리아'의 향방에는 미·중 무역협상의 결과와 유로존 경기 불확실성이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4월 들어 이날까지 총 1조4938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특히 지난달 29일부터 전날까지 8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벌였다. 다만 이날은 38억원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이달 Δ삼성전자(4741억원) ΔSK하이닉스(2390억원) Δ삼성전기(1281억원) ΔKB금융(1076억원) ΔLG전자(925억원) Δ포스코(821억원) ΔLG화학(755억원) Δ호텔신라(647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반면 Δ웅진코웨이(-1397억원) ΔNAVER(-670억원) Δ한국전력(-585억원) Δ롯데쇼핑(547억원) ΔLG유플러스(-422억원) 등을 순매도했다.

외국인들은 하반기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는 분석과 함께 반도체 업황이 1분기를 바닥으로 하반기로 갈수록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에 반도체주를 중점적으로 매수했다는 분석이다.

최근 신흥국을 중심으로 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제기된다. 특히 지난달 중국의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PMI)도 전월 대비 1.3포인트 오른 50.5로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