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첫 주연작 '걸캅스' 액션 도전...걸크러시 콤비 이성경과 5월9일 개봉"
라미란, 첫 주연작 '걸캅스' 액션 도전...걸크러시 콤비 이성경과 5월9일 개봉"
  • 진 영 기자
    진 영 기자
  • 승인 2019.04.0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 영 기자]배우 라미란 씨의 첫 스크린 주연작 영화 '걸캅스'가 극장가에 출사표를 던졌다. 

나쁜 놈들 때려잡는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걸캅스’가 5월 9일 개봉을 확정 짓고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라미란 씨는 이번 영화에서 육탄전을 방불케 하는 액션 연기에 도전했다. 

 

1990년대 여자 형사 기동대에서 맹활약했던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라미란). 가죽 잠바에 매서운 눈빛으로 달려오는 과거 ‘미영’의 모습은 자본주의 미소로 민원인을 맞이하는 현재 민원실 퇴출 0순위 주무관이 된 ‘미영’의 모습과 대조되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과한 열정과 욱하는 성격으로 사고 친 후 징계를 받은 강력반 꼴통 형사 ‘지혜’(이성경)는 앙숙 관계의 올케 ‘미영’이 있는 민원실로 밀려나고, 그곳에서 우연히 디지털 성범죄 사건의 단서를 발견한다.

경찰 내 모든 부서들이 복잡한 절차를 이유로 수사에 나서지 않자 잠들었던 수사 본능이 깨어나는 ‘미영’과 뜨거운 열정으로 무장한 ‘지혜’는 비공식 수사에 함께 돌입한다. 유유히 전동휠을 타는 ‘미영’과 그 옆에서 죽어라 달리는 ‘지혜’, 비장한 표정의 자동차 추격씬과 하와이안 셔츠를 맞춰 입고 고군분투하는 걸크러시 콤비의 모습은 환상적인 케미와 함께 이들의 거침없는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사회에 만연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을 소재로 시원한 액션, 짜릿한 쾌감이 더해진 현실감 넘치는 수사극을 선보일 ’걸캅스’의 보도스틸은 보기만 해도 속이 뻥 뚫리는 핵사이다 오락 영화의 재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더한다.

걸크러시 콤비의 핵사이다 활약을 엿볼 수 있는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걸캅스’는 5월 9일 전국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