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화력, 당진시와 업무협약 "석탄하역부두 3곳 육상전력공급 설비로 전환"
당진화력, 당진시와 업무협약 "석탄하역부두 3곳 육상전력공급 설비로 전환"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4.0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당진화력 석탄하역부두 3곳이 육상전력공급 설비로 바뀐다.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는 8일 당진시청 접견실에서 시와 업무협약을 하고 당진화력본부 석탄하역부두 3곳에 고압 육상전력공급설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당진화력본부는 37억여원을 투입해 석탄하역 제1∼3부두에 총 7MAV 규모의 육상전력공급설비를 올해 말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대형선박이 자체적으로 경유나 벙커C유를 사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대신 육상에서 전력을 공급받으면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을 최대 98%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당진화력은 이 사업을 끝내면 우선 선사 2곳의 선박에 시범적으로 전기를 받을 수 있는 장치를 설치하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