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감나무
할머니의 감나무
  • 없을무
    없을무
  • 승인 2019.04.0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나무를 보면 외가댁의 구부정한 허리를 하고 계신 할머니가 생각난다.

동생 두명을 연달아 낳은 어머님은 부산스런 나를 케어하기 힘들어하셨다.

임시방편 삼아 동생들을 낳을 때마다 한 달 정도씩 외할머니댁으로 보내지곤 했다.

장남으로서 오롯하게 엄마의 사랑을 받았던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목이 세져라 '엄마'를 외치며 우는 일뿐이다.

그럴 때마다 할머님은 빈젖을 내게 물리고 달래고 달랬다고 한다.

그런 그리움이 있어서일까?

외할머니는 내게 또 다른 의미의 '엄마'이시다.

외할머니댁은 시골 중에 진짜 시골.

마을에 가구라고 해봤자 100가구 정도 될까?

읍내까지 나갈 수 있는 유일한 버스는 하루에 두번정도 운행한다.

터주대감모냥 할머니 집을 지키는 큰 나무가 생각 난다.

주렁주렁 매달린 감을 깍아 먹기도 하고,꽂감도 만들어 먹기도 했다.

사실적으로 시장에서나 마켓에서는 절대 팔 수 없는 못생기고 작고 상처 많은 감.

게다가 떪기도 많이 떪어서 맛도 없는 그런 야생 감.

그러나 구부정한 허리로 감대로 톡톡 쳐대며 떨어트리는 감을 주워먹을때마다

할머니의 사랑이 느껴지는 달고나만큼 단 할머니표 감이 나는 참 좋다.

할머니 연세가 거의 아흔이 다 되가신다.

아직은 버스 타고 읍내도 나오시고,동네 마실도 매일 나 다닐 정도로 건강하지만

언제가 할머니와 이별할 날이 올 거라는 것은 알기에..

할머니만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

어릿한 기억이지만 할머니의 체취가 생각나서

곧잘 눈물이 나온다.

아궁이에 불을 지펴 큰 솥단지에 무심하게 닭 던져

끊여주시는 할머니의 투박한 손..

어린 손주 엄마 그리워 잠 못잘때마다 어르고 달랬던

고운 손..

나에게 감나무는 외할머니이고

외할머니이기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나무이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