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인 척 하지 맙시다.
사랑인 척 하지 맙시다.
  • 송이든
    송이든
  • 승인 2019.04.0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트 폭력이 갈수록 심해지나 봅니다.

TV로 광고까지 할 정도이니,

계속 쏟아지는 데이트 폭력의 수위가 굉장히 높습니다.

길거리에서 무자비하게 행해지는 폭력에 여자는 속수무책으로 당하는가 하면, 집 안에 가두어 두고 행해지는 폭력은 공포 이상이라고 하더군요.

거기서 멈추지 않고 가족 전체에게 이어진 끔찍한 사건들을 접하면서 '사랑'이 두터운 화장을 한 것이 아니라 가면을 쓰게 된 것 같습니다.

언제부터 이렇게 감정의 수위조절을 못하는 사람들이

분노를 폭력으로 표출해내는지 정말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그런 사람이 미안하다, 사랑한다 하면서 다가오면  너무 끔찍할 것 같아요.

어제 나에게 폭력을 행사했던 사람이 연인이고 사랑했던 사람이었다는 것만으로 충격적인데

바로 앞에서 사랑한다고 말하면 얼마나 소름이 돋을까요?

정말 광고 멘트처럼 '사랑하는 척 하지 마세요.' 사랑하는 척 하면서 옆에  있지 마세요.

사랑을 자꾸 의심해야 하는 것이, 사랑하고 싶고, 사랑받고 싶은 마음은 남녀 모두에게 축복이고 운명같은 것인데 그 믿음이 자꾸 가면을 쓰고 나타날까봐 두려워

계속 도망치지 않을까  걱정이 되네요.

세상이 아름다운 이유는 사랑하기 때문인데 그게 폭력으로 대체되어 그 믿음이 산산조각나 아무도 믿지 않고 사랑하지 않으려 할까봐 두렵습니다.

남을 배려하지도 않고, 너무 이기적이고, 개인적인 성향으로  양성되어 사회에 나오는 청년들을 보면 가정이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내 자식은 안 그러겠지' 아무도 모를 일입니다. 인성적인 것보다 너무  경쟁으로만 키운 것이 사회에 나가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피 끓는 청춘이 피로 얼룩지는 청춘이 되는 것 같아 안타깝지만 또 경계대상이 되는 것이 아닌지 우려가 많습니다.

한 순간 '욱'하는 마음을 다스리지 못해 범죄자가 되고, 폭력을 행사해 상처를 남기는 상황은 우리에게 무언가 잘못되고 있다는 마음을 가지게 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