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연금에 대한 상식 뒤집기 ‘나는 연금 최적화로 매월 남들보다 연금을 3배나 더 받는다’ 출간
북랩, 연금에 대한 상식 뒤집기 ‘나는 연금 최적화로 매월 남들보다 연금을 3배나 더 받는다’ 출간
  • 김태현
    김태현
  • 승인 2019.04.04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자산관리사 대표가 노후에 풍족한 연금을 받을 수 있는 20가지 노하우, 이른바 연금을 최적화시키는 방법을 책을 통해 공개했다.

북랩이 빠르게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노후가 준비되지 않아 막막한 이들을 위해 연금 수령액을 끌어올리는 방법을 소개한 황재수의 <나는 연금 최적화로 매월 남들보다 연금을 3배나 더 받는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저자는 많은 일반인과 전문가가 연금 가입과 수령 시 범하게 되는 ‘코리안 연금 미스테이크’를 지적하며 일반인도 풍부한 연금을 수령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그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노후 빈곤은 큰 사회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책 속 20가지 연금 최적화의 방법은 연금 가입자가 실제로 궁금해할 만한 사항과 맞닿아 있다. 월 연금 납입금은 어떻게 정할 것인지, 납입 기간은 10년 납으로 해야 할지 20년 납으로 해야 할지, 피해야 할 연금 상품은 무엇인지, 세제혜택을 받는 것이 좋은지, 연금을 개시 시점은 언제로 잡아야 할지, 피보험자는 누구로 설정하는 게 이득인지, 여러 개의 연금을 한꺼번에 개시해야 할지 나누어 개시해야 할지, 정확히 아는 이가 몇이나 될까. 관련업에 종사하고 있는 이들도 제대로 답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 책은 이러한 물음표에 답을 제시하며 효율적인 연금 설정 방법을 ‘연금 최적화’라는 개념으로 소개했다.

이 책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연금에 대한 오해 역시 풀고자 했다. ‘연금은 적은 금액이라도 오랫동안 받는 게 유리하다’, ‘내가 죽더라도 배우자에게 연금이 나오는 부부형 연금이 낫다’, ‘연금을 탈 때는 수입이 없으므로 돈을 최대한 아껴 써야 한다’ 등 빈곤한 노후를 만드는 잘못된 생각들을 바로잡고 어떻게 연금을 활용하는 것이 효율적인지 제시했다.

저자는 “연금을 최적화시키면, 대한민국 사람들의 노후에 걸림돌이 되었던 주택 마련 자금과 자녀 교육 자금뿐만 아니라, 노후 자금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하다”고 책의 핵심 내용을 밝혔다.

저자는 종합자산관리 컨설팅 회사인 Direct CEO Asset의 대표이사이자, 종합금융상품 대리점인 인코리아금융서비스㈜ 다이렉트씨이오에셋의 대표이다. 10년 이상 재무와 관련한 상담과 강의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