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최상위 레벨 슈퍼 6000 클래스, "ASA만나 새 이름 얻었다"
슈퍼레이스 최상위 레벨 슈퍼 6000 클래스, "ASA만나 새 이름 얻었다"
  • 정재헌 기자
  • 승인 2019.04.03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기(왼쪽) 대표와 김동빈 대표가 3일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네이밍 스폰서십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유동기(왼쪽) 대표와 김동빈 대표가 3일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네이밍 스폰서십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 국내 대표 휠 제조사 ㈜ASA, 2019 시즌 슈퍼 6000 클래스 네이밍 스폰서 결정
◇ 슈퍼레이스와 ASA, 2016년부터 4년째 협력. 상호협력 통한 발전
◇ ASA 6000 클래스, BMW M 클래스 공식 휠 후원은 올해도 이어져

[정재헌 기자]국내 대표 휠 생산업체인 ASA가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메인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의 네이밍 스폰서로 참여한다. 유동기 ㈜ASA 대표와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는 3일 서울시 중구의 CJ제일제당센터에서 만나 협약서에 서명하며 더욱 굳건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날 양사 대표자의 협약으로 올 시즌 슈퍼 6000 클래스는 ‘ASA 6000 클래스’로 정식 명명된다.

우수한 기술력과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는 ASA는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인연을 이어왔다. 지난 2016년 슈퍼 6000 클래스 테크니컬 스폰서로 참여하면서 ASA의 휠은 스톡카의 공식 휠로 사용되고 있다.

2017년부터는 투어링카 레이스인 GT클래스의 네이밍 스폰서로 참여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새롭게 출범한 BMW M 클래스의 테크니컬 스폰서로 참여하는 등 고성능 경주차의 경기력을 뒷받침해왔다. 올해는 지난해까지 이어졌던 GT클래스 공식명칭 후원계약을 마무리하고 규모를 키워 최고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의 네이밍 스폰서로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고출력, 고성능 차량들이 속도 경쟁을 벌이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ASA의 뛰어난 제품들을 알리기에 좋은 조건을 갖췄다.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ASA 6000 클래스와 BMW M 클래스의 차량들이 공식 휠 후원사인 ASA의 제품을 사용한다. 슈퍼레이스는 ASA의 꾸준한 후원에 힘입어 지난 수년간 가파르게 관람객이 증가하는 등 더욱 좋은 대회로 나날이 발전해 나가고 있다. 협력을 통해 서로 발전해 나가는 좋은 사례로 볼 수 있다.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는 “그동안 ASA가 해온 꾸준한 후원에 더해 올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클래스에 새 이름을 안겨주셔서 고맙다“라고 오랜 협력에 감사를 표하며 “슈퍼레이스에 대한 ASA의 신뢰에 기대를 더 큰 가치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최고의 대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밍 스폰서십 체결로 새 이름을 얻은 ASA 6000 클래스의 레이스는 오는 27일과 28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