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연구개발(R&D) 성과, 기술사업화로 꽃피다
대학 연구개발(R&D) 성과, 기술사업화로 꽃피다
  • 정욱진 기자
  • 승인 2019.04.0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대학의 기술사업화 역량강화를 목적으로 지원하는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에 참여한 64개 대학에서 지난 3년간 총 기술이전 10,258건, 기술료 수입 2,038억원, 자회사 설립 373개를 달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 기술사업화란 연구개발(R&D)을 통해 얻어진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기술이전, 기술기반 창업 등을 통해 민간 영역에서 사업화하는 것으로, 최근 미국에서는 연구개발(R&D) 결과 활용을 통해 대학기술기반 창업 기업(USO)이 활발히 만들어지고, 이들 기업은 일반창업기업에 비해 높은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연구개발(R&D)이 기술사업화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기업이 원하는 수준 이상으로 기술개발이 되어있어야 하나,대학, 출연(연)이 수행한 원천연구를 통해 나온 연구성과는 기업이 즉시 활용하기에는 제약이 있는 경우가 많으며,기술잠재성이 우수한 경우에도, 이를 어떤 제품(서비스)에 활용하면 좋은지(시장분석),어떤 기업에 이전하는 것이 좋은지(마케팅),투자 자금은 어디서 구할지 등을 위한 추가적인 활동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대학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우수기술을 발굴,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적극적으로 기업을 탐색, 기술을 이전하는 마케팅 활동 등 대학내부의체계가 마련되어야 한다.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은 기술사업화 과정에서 대학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나아가대학이 자체적인 기술사업화의 기반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은 기술사업화 과정에서 인력·예산 부족(21.2%), 기술사업화 기업 및 창업가 발굴 어려움(17.8%), 대학 내 인센티브 및 제도 부족(9.3%)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고 있다.

기술이전 분야의 경우, ’16~’18년간 64개 대학에서 전체 기술이전 건수는 7,284건에서 40.8% 증가한 10,258건, 기술료 수입은 1,496억원에서 36.3% 증가한 2,038억원이 발생하였다.

또한, 이들 대학은 사업참여 이전(‘13~’15)과 비교하더라도, 지난 3년간 기술이전 건수는 2,974건, 기술료 수입은 543억원, 자회사 설립은 235개가 증가하여 대학 내 기술사업화 저변확대 및 역량 강화에도 기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업참여 이전과 비교했을 때 기술이전 건수 증가 상위 3개 대학은 성균관대, 부산대, 연세대 순이었으며, 기술료 수입 증가 상위 3개 대학은 서울대, 고려대, 성균관대 순이었다.
 
한편, 기술사업화 기반이 상대적으로 미약했던 대학들은 컨소시엄 (연합형)형태로 참여했고, 이들 대학에서는 기술이전 건수, 기술료 수입 등 효과도 사업참여 이전과 비교시 빠르게 증가하여 기술사업화 기반 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기술이전의 질은 기술사업화 선도대학(단독형) 중심으로 우수하게 나타났다.

기술기반 창업 분야에서는 ’16~’18년간 자회사 형태 창업이 138개 에서 2.7배 증가한 373개로 나타났다.사업참여 이전과 비교했을 때 자회사 설립 상위 3개 대학은 고려대, 부산대, 전남대 순이었다.
 
또한, 대학 자회사 출자를 위한 대학 자체 투자금액도 1.6배(1,063억원→1,714억원) 증가하여,대학의 기술사업화 투자에 대한 관심도가 향상됐다고 볼 수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대학기술경영촉진 2기 사업목표를‘실험실기술 활용 촉진을 통한 일자리 창출’로 구체화하여 참여대학의 기술사업화 역량 강화를 위한 방향을 제시한다.

대학기술경영촉진2기 사업(‘19~’21, 3년간)은 총 23개 대학(개별대학 단위 또는 연합형)이 지원하였으며, 이와 관련하여 4월중 평가를 통해 12~17개를 선정하고, 향후 3년간 선정 대학별 6~18억원(이내) 금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2기 사업은 대학별로 서로 다른 기술사업화 역량과 1기 사업성과를 감안하여 향후 차별화된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대학별 3개 그룹으로 분류하고 그룹내 경쟁을 유도하는 한편, 기술사업화에 직접적인 도움이 되는 항목으로 지원내용을 정비하였다.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 참여 64개 대학의 기술사업화 효과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역량 그룹은 산학협력단 기술료 수입과 대학기술지주회사 자본금을 바탕으로 A/B/C 세 그룹으로 구분하며, 역량 그룹별로 사업 목표를 달리 설정하고 지원금 또한 차별화하여 지급한다.
먼저, A그룹(연간 6억원 이내 지원)은 기술이전 사후관리 체계 마련, 기술사업화 출구전략 강화, 조직 체질개선 등을 통해 ‘자생력을 갖춘 기술사업화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한다.

이어서, B그룹(연간 4억원 이내 지원)은 기업수요 고부가 유망기술 후보군을 발굴하고 사업 분석 검증을 강화하며, 자회사 선택·집중 육성을 통해 ‘기술사업화 질적 성숙’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C그룹(연간 2억원 이내 지원)은 기술수요를 발굴하고, 기술사업화 전담인력 교육을 통한 전문성 강화, 대학/컨소시엄간 협력 및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기술사업화 저변 확대’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과학기술일자리정책관은 “대학은 우리나라 전체 연구개발(R&D)의 20%이상을 수행하고, 이는 기초·원천연구에 집중되는데, 앞으로는 기술사업화를 통해 연구개발(R&D) 성과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최근, 미국에서 창업과 관련한 대학의 역할이 중요해진 만큼, 과기정통부도 연구실 R&D 결과물이 시장으로 이어지는 체계(Lab to Market)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