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은 남자와 결혼한 여자. 행복할까?
돈 많은 남자와 결혼한 여자. 행복할까?
  • 정윤진
    정윤진
  • 승인 2019.04.0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살고 싶다. 그래서 많은 여자들이 돈 많은 남자와 결혼해 인생 역전을 꿈꾼다. 과연 돈 많은 남자와 결혼하면 정말 행복할까? 인생이 달라질까? 결론부터 말하면 부자와 결혼하면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살 수는 있지만 행복과는 별 상관관계가 없다.

아내 친구 중 L양은 시집 잘 간 사람으로 유명하다. 시아버지가 의사라 30평대 아파트를 빚 없이 사주셨고 혼수도 남들이 부러워할만한 고가의 폐물을 받았다. 결혼식도 초호화호텔에서 했다. 결혼 전 많은 친구들이 시집 잘 갔다고 부러워했다. 그러나 마냥 행복할 것만 같던 L양은 결혼 후 모임에만 나오면 남편과 시어머니 욕하기 바쁘다고 한다.

남편은 사업한다는 명목 하에 외박이 잦고 집안일과 육아는 손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 술 접대, 골프 접대, 해외 출장 등 1주일 내내 독박 육아를 한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 일하는 아줌마를 쓰고 육아용품을 마음껏 살 수 있지만 결코 행복하지 않다고 한다. 시댁에서 금전적인 지원을 해주는 동시에 그만큼 참견이 심하다. 차라리 돈 안 받고 잔소리 안 듣는 게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한다. 또 바깥일 하는 게 얼마나 힘든 줄 아냐면서 집에서 살림하는 여자는 절대 모른다며 자신을 무시하고 구박한다고 했다.

결혼 전 47kg 로 날씬한 L양이었지만 스트레스로 살이 쪄 지금은 60kg가 넘는 제법 덩치가 있는 아줌마가 되어버렸다. 친구 중에 L양이 결혼을 제일 잘 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제일 불행하게 살고 있었다.

반면 친구 P양은 결혼할 때 남자친구가 돈이 없어 신혼집을 투룸 월세로 시작했다. 그래서 주위 친구들이 왜 그런 돈 없는 남자 만나냐며, 그런 남자 만나 결혼하면 고생한다고 말했었다. 남자 친구 집이 가난해 시댁 부모에게 아무런 경제적인 지원을 받지 못하고 결혼했다. 혼수로 결혼반지밖에 안했다.

P양은 ’시집 못간 여자‘라 불렸다. 하지만 결혼 후 모임에만 오면 P양은 남편과 시어머니 자랑하기 바빴다. 남편은 회사에서 칼같이 퇴근하고 집에 와 아내와 저녁을 먹고 집안일과 육아를 도맡아 했다. 맞벌이 하는 아내를 위해 매일 아침을 차려주고 아기도 잘 봐줘 P양은 저녁마다 요가 다닌다며 처녀 때보다 몸무게가 더 적게 나간다고 자랑을 했다. 그리고 시어머니는 경제적인 지원을 못해준 만큼 며느리에게 그 어떤 간섭도 하지 않아 시댁과 부딪힐 일이 전혀 없다고 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친구들은 무슨 복을 받아 그런 남편을 만났냐고 다들 부러워했다.

30평대 신혼집을 빚 없이 사오는 남자와 만나면 사람들은 ’잘 사는 사람‘와 결혼했다고 말한다. 진짜 그 남자가 잘 사는 사람일까? 엄밀히 따지면 잘 사는 사람이 아니라 ’돈이 많은 사람‘이다. 잘 산다는 것은 사이가 좋은 부부를 일컫는 말이지 돈 많은 사람을 부르는 말이 아니다. 돈 많은 남자를 만나면 결혼을 잘했다고 하는데 과연 그럴까? 행복한 결혼생활은 돈으로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