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번째 산행 재약산
89번째 산행 재약산
  • 오해룡
  • 승인 2019.03.2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대 산 가기 89번째 재약산 산행

새벽 6시 30분 운전해야 할 거리 277km 3시간 20분

졸린 눈을 비비며 운전하는 것으로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재약산은 가을에 가야 하는 산이지만 가을까지 미룰 수 없었습니다.

재약산(載藥山 1,189m)은 통칭 영남알프스로 불리는 산중의 하나입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넓은 억새밭인 사자평과 천연기념물 제224호 얼음골로 유명한 곳입니다. 가볍게 산행을 시작했는데 산은 산이었습니다.

4시간 산행을 하면서 봄 산행이 힘이 들었습니다. 가파른 산을 오르면서 봄기운에 조금씩 녹기 시작한 길이 발걸음을 무겁게 했습니다.

재약산이 재 악산으로 느껴지는 산행을 하면서 이제 100대 산 카운트 다운을 시작하게 되었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하산 후 발길을 잡는 것이 있었습니다. 미나리 삼겹살이었습니다.
미나리 삼겹살을 먹으러 식당에 들어서서 2인분을 주문했는데

돌아오는 답은 3인분 이상만 판매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황당한 답에 돌아서려다 다시 올 일이 없을 것 같아서 3인분을 주문했습니다.

삼겹살 1인분은 130g 가격은 8,000원 미나리 1접시는 10,000원이었습니다.

오늘 89번째 산행비용은 통행료: 16,600원 주차비: 5000원 입장료: 1인당 1500원씩 3000원 연료비와 미나리 삼겹살 포함 그렇게 산행 총 115,200원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89번째 산행을 마치고 돌아온 시간은 저녁 9시였습니다.

힘든 89번째 산행을 마치고 다시 90번째 산행을 준비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