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번째 바램은 '어머니의 미소'
첫 번째 바램은 '어머니의 미소'
  • 없을무
    없을무
  • 승인 2019.03.2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바람을 맞아보니...고향에 계시는 엄마가 생각난다.

고생만 하신 엄마...불쌍한 내 엄마.

여자로서 어머니로서 가엽기만 내 엄마.

나의 가장 큰 응어리이자 내 생의 가장 큰 채무이자

지금까지 나를 이끌게 온 한 여자..그건 어머니다.

초등학교 저학년때는 경제적 여유로움이 있었는지

보이스카웃 유니폼을 입고 환하게 웃는 내 사진이

있다.

가난에 익숙해져 버린 나는 그 사진을 볼 때마다

항상 긴가민가 하면 고개를 갸웃 거려본다.

보일러 수리일을 하시며 든든한 가정이셨던 아버지..

어렸을 적 아버지는 늘 일에 바쁘셨고

돌아오는 길에는 허연 김이 모락 올라오는 통닭 두마리를

사들고 오셨다.

아버지를 생각하면 통닭만이 생각난다.

IMF 사태가 터지기 전이었다.

아버지는 전보다 더 바빠지셨지만

가난이 시작되었다.

식당일로 새벽부터 나가시는 엄마의 뒷모습..

것도 운이 좋아 이른 아침에 깬자의 복으로 보는

엄마의 모습이다.

그러다 아버지의 자본금이 회수가 안되고

(지금생각해보니 어음이지 않았을까?)

친척분들에게 상환 압박을 받기 시작하시면서..

엄마의 삶은 모든 가난을 홀로 싸워나가는 전사로

살아가신다.

식구들의 잠자리,먹거리,옷거리,많은 생계를 홀로

남의 집 식당일을 하시며 최근까지 일 하셨다.

헝클어진 머리..

퉁퉁 부어 구부러지지 않는 손가락 마디

150센티도 안되는 작은 키임에도 허리 부종으로

잘 앉지도 못하신다.

엄마에게만 나는 시큼한 냄새...땀인지 식당 기름냄새인지..

변변찮지 않는 솜패팅에 묻어나는 때들..

여자로서 모든 삶을 버리고서 어머니의 삶만을 지독히도

고집하신 내 엄마...

그런 엄마가 나이를 드시고 아프시다.

더이상 일을 하실 수 없을 정도로 몸의 부종과 디스크를

안고 사신다.

지금 엄마에겐 시큼한 냄새가 대신 시원한 쿨파스 냄새가

풍긴다.

하루라도 빨리 내 엄마에게 환한 미소를 선물 할 수있는

경제적인 여유로움이 생겼음 좋겠다.

엄마가 그렇게 가고 싶어하는 따뜻한 나라로의 여행

보내드리고 싶다.

오늘도 엄마에게 전화를 걸면 너무나도 태연한 목소리로

잘 지낸다고..하나도 아프지 않다고...멀쩡한 척..

내 걱정만 하는 엄마.어머니...

나의 첫 번째 바램은 엄마가 정말 행복해졌음 좋겠다.

더이상 희생만 하시는 어머니로서의 삶을 놓고

늦게라도 꽃놀이에 꽃단장하며 소녀처럼 여자처럼..

사셨음 하는 바램이다.

늘 죄송하다는 마음으로..오늘도 열심히 살아보겠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