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지역 "고흥에서 거제까지...남해안 명품 전망공간 7곳"
남해지역 "고흥에서 거제까지...남해안 명품 전망공간 7곳"
  • 장순배 기자
  • 승인 2019.03.25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75km 해안경관도로 달리며 즐길 수 있는 봄꽃 축제 소개

[박규진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25일 봄철을 맞이하여 고흥만 벚꽃길(4km), 여수 영취산 진달래 체험행사(3. 29 ~ 3.31), 하동 화개장터 벚꽃 축제(3. 29 ~ 3.  31), 남해 두모마을 유채꽃 축제(4. 5)등 지역소식과 함께 남해안 지역의 전망 명소 7개소를 소개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고흥, 여수, 남해, 통영, 거제로 넘어가는 575km의 해안도로상에 위치하고 있는 남해안 전망 명소는 해안경관도로를 따라 여행하면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고흥은 연소, 익금, 금장 등 한적한 해수욕장 어촌마을을 끼고 있는 고흥에는 관광객의 발길도 아직 닿지 않은 듯한 금의시비공원과, 팔영산 자락을 뒤에 업고 리아스식 해안을 따라 다도해 풍경이 펼쳐진다. 지붕없는 미술관 전망대가 대표적인 전망 명소이다.

여수는 순천만 습지를 따라 갯벌체험객과 자전거 동호인들에게 각광받는 순천와온해변, 노을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여수갯가 노을 전망대가 있다. 

남해는 절벽 낭떠러지 해안가 층층이 다락논을 일구어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거듭난 가천다랭이 마을 전망대와 남해의 거친파도가 자연적으로 만들어 낸 호수같이 잔잔한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상주은모래 비치 전망대가 있다.

통영에서는 문화마당, 세병관, 동피랑, 통영케이블카 등 관광지를 둘러보고 저녁 무렵에는 노을을 볼 수 있는 통영 달아전망대가 있다.

거제에는 긴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은빛 모래밭과 사시사철 바람이 많은 바람의 언덕, 멀리 해금강까지 아스라이 잡히는 거제 구조라 전망대가 볼 만한 곳이다.

한편, 지난 1월부터 웹사이트(http://tdi.re.kr/tdiroad/index.html)를 통하여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을 손쉽게 볼 수 있으며 4월부터는 일부 출판사에서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안내책자를 판매용으로 출간한다.

남해안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발자취와 한려해상 국립공원 등 역사 유적지가 많고, 바다풍경이 아름다운 곳이다. 지역민들은 세계의 유명한 관광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남해안으로 많은 국민들이 찾아와 주기를 고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남해안의 좋은 경관을 즐길 수 있는 남해안 바다풍경 전망공간(오션뷰 명소화), 해안경관도로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거금해안경관길[사진=국토부 제공]
거금해안경관길[사진=국토부 제공]

(고흥 금의시비공원) ‘거금해안경관길’ (23km) 의 중간 지점에 위치

고흥군의 최남단 거금도에 위치한 전망지점으로서 바다를 위에서 내려다보는 지형으로 지역민들의 시를 돌에 새겨 놓은 곳이다. 전망공간은 바다 쪽으로 돌출된 발코니 형태의 전망시설이 설치되어 있고 경사지 계단으로 내려가 해변가를 거닐 수도 있다. 이곳은 앞으로 문학공원 등으로 조성하면 고흥의 바다와 문학이 어우러지는 명소가 될 수 있는 지점이다.

고흥 남열해맞이길[사진=국토부 제공]
고흥 남열해맞이길[사진=국토부 제공]

(고흥 지붕없는 미술관) ‘고흥 남열해맞이길’ (18km) 의 첫지점에 위치

고흥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드넓은 간척지를 배경으로 펼쳐진 농경지와 남녘의 깨끗한 바다를 배경으로 점점이 떠 있는 다도해의 풍경과 운치를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소옥태도, 대옥태도가 눈에 잡히고 산모퉁이를 돌아서 내려다보는 리아스식 해안을 이해 할 수 있다.

순천 여수 여자만 갯가길[사진=국토부 제공]
순천 여수 여자만 갯가길[사진=국토부 제공]

(여자만 갯가노을전망대) ‘순천·여수 여자만 갯가길(23km) 의 중간 지점

관광객의 수요가 많은 순천만 습지가 아스라이 보이고 노을이 아름다운 순천 와온해변과는 10km이내에 위치하고 있다. 여자만이 가지는 독특한 아름다움과 바다를 체험할 수 있는 친환경 콘텐츠로 학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주변환경과 시설이 여행하기에 좋고 농경지와 유휴시설 공간, 갯벌, 농가주택이 주변과 잘 어우러지는 곳이다.

남해 남면해안도로[[사진=국토부 제공]

(가천다랭이마을 전망대) 남해 남면해안도로 (30km) 의 중간 지점

다랭이마을은 연평균 7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이다. 2005년에 국가지정 명승지 제15호로 지정되었고 마을주민들의 고령화로 일손이 줄어들면서 논이 밭으로 바뀌면서 지반이 약해지고 있으나 우리 조상들의 삶과 투쟁을 본받고 이를 관광자원으로 후대에 남겨주어야 할 명승지이다. 남해 바다와 가장 잘 어울리는 곳으로 사시사철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남해 물미해안도록[사진=국토부 제공]

(상주 은모래 비치 전망대) ‘남해 물미해안도로(35.2km) 의 중간 지점

바다가 안쪽으로 깊숙하게 들어온 자연적으로 형성된 곡선형 상주은모래 비치 해수욕장을 굽어볼 수 있는 곳이다. 바닷물이 깨끗하고 수심이 얕아 여름철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최근 일부 젊은 층이 식당과 카페, 서점 등을 오픈하여 젊은이들 사이에 남해군의 명소로 자리하고 있으며, 아름다운 해수욕장을 토대로 많은 젊은 귀촌인들이 모여들고 있다.

통영 미륵도달아길[사진=국토부 제공]

(통영 달아전망대) ‘통영 미륵도달아길 (9.8km) 의 중간 지점에 위치

통영시의 최남단에 위치하며 파노라마를 통해 한려해상 국립공원을 조망할 수 있는 지점이다. 통영시의 크고 작은 섬들이 겹쳐있는 경관 조망이 가능하여 일몰을 보러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특히 한려해상국립공원내에 위치하여 주변의 경관이 빼어나게 아름답고 편의 및 주차시설도 넓고 쾌적하여 바다를 오래 감상할 수 있다.

거제학동~와현해안도록[사진=국토부 제공]

(거제 구조라전망대) ‘거제 학동 ~ 와현해안도로(17.3km) 의 끝 지점

구조라 해수욕장에 인접해 있는 전망대로 인근에 신선대, 바람의 언덕, 여차홍포, 병대도 등 거제의 아름다운 바다 경관을 점점이 감상할 수 있는 해안경관도로 끝단에 위치하고 있다. 전망대에 서면 멀리 해금강까지 조망이 가능하며 바다쪽으로 돌출하여 설치된 발코니 형태의 전망공간이다. 넓게 펼쳐진 구조라 해수욕장 경관이 빼어나게 아름다워 피서객들이 많은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