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벤투 감독 "콜럼비아 전, 수비 축구는 NO...공격적.수비적 다 준비 돼"
축구대표팀 벤투 감독 "콜럼비아 전, 수비 축구는 NO...공격적.수비적 다 준비 돼"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3.2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선수.고참선수든 내일 경기 진행에 따라 출전시간 가져갈 것...전술적 진행에 따라 교체

[김종혁 기자]파울루 벤투 A대표팀 감독이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5일 낮 12시30분 파주NFC에서 공식 기자회견에 나섰다.  

볼리비아(1대0승)를 상대로 빠르고 거침없는 공격축구를 선보인 벤투호 감독은 이날 회견에서 콜롬비아를 상대로 수비축구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단칼에 "노!"라는 답변을 던졌다.

벤투 감독은 "상대가 콜롬비아라 하더라도 볼리비아전 준비 때와 다르지 않다며 볼리비아전 때도 경기중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순간에 대해 공격적, 수비적으로 다 준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벤투 감독은 "이번에도 준비과정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멀했다.

벤투 감독은 이어 "예상되는 것은 이번 상대는 우리에게 더 많은 어려움, 더 많은 문제를 줄 것이다. 개인기가 출중한 선수들이다. 내일 경기에서 많은 것을 바꾸기보다 상대가 어떤 팀인지 선수들에게 잘 인지시키고 그것을 바탕으로 손발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벤투 감독은 "상대가 강하다고 해도 그것을 우리가 우리 플레이를 못하는 변명으로 가져가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벤투 감독은 출범 때부터 일관되게 지켜온 벤투호의 축구철학을 재차 언급했다.

벤투 감독은 그러면서 "상대가 어떤 팀이든 경기를 지배하고 ,최대한 공격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면서 상대 진영에서 더 많은 플레이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물론 상대도 그런 패를 가져가려고 할 것이다. 그래서 더욱 어렵고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다면서 우리의 플레이스타일, 철학으로 내일 콜롬비아와 어떤 경기를 할지 지켜봐야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벤투 감독은 "콜롬비아는 개인능력이 출중한 선수, 국제무대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이 많다. 아르헨티나 출신 호세 페케르만 감독이 콜롬비아대표팀을 오래(2012~2018년) 맡아, 2014년 2018년 월드컵에 연거푸 나갔던 강팀이다"면서 콜롬비아에 대한 분석도 이미 마친것으로 표현했다.

벤투 감독은 콜롬비아 팀은 "기본적으로 잘 짜여진 조직력의 틀안에 월드클래스 선수들이 있다"면서 "하메스, 무리엘, 팔카오는 물론 센터백(산체스, 미나)들도 토트넘, 에버턴에서 뛰는 세계적인 선수들"이다라고 상대 선수들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했다.

벤투 감독은 "하지만 이것이 우리가 내일 경기를 못할 이유는 전혀 안된다. 우리 선수들이 잘 대응해서 내일 좋은 경기를 할 것이라 자신한다."며 강한 자신감과 함께 선수들을 행한 믿음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오전 공격수 지동원이 좌측무릎 내 부종으로 인해 소속팀 아우크스부르크로 복귀했다. '스페인리거' 이강인, 백승호 등의 데뷔전이 성사될까. 어린 선수들의 출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벤투 감독은 "부상선수가 발생했다고 해서 선발 구상이 바뀌진 않는다. 11명 생각했던 대로 간다. 바뀐 것은 없다"고 단언했다.

교체에 대해선 여지를 남겼다. "어린 선수든 고참선수든 내일 경기 진행에 따라 출전시간을 가져갈 것이다. 정해놓은 것은 없다. 후반 60분, 70분, 언제 어떤 교체를 할지, 어린 선수일지 고참 선수일지 계획한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내일 경기가 전술적으로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교체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벤투호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IFA랭킹 12위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은 콜롬비아와의 역대전적에서 6전 3승2무1패로 앞선다. 가장 최근인 2017년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A대표팀이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