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이 만들어낸 과일
칭찬이 만들어낸 과일
  • 라온
    라온
  • 승인 2019.03.22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칭 찬이 만들어낸 과일

 

 

아래 과일은 

우리 아이가 처음 과일을 깎아왔을 때의 모양입니다.

 

 

 

 

고맙고 대견해서 기념으로 사진도 찍어주고, 

아낌없는 찬사를 듬뿍 선사해줬더니 

아래의 모습처럼 점점 더 모양을 내면서 가져오더군요...

 

 

 

 

 

 

 

계절에 따라 과일 종류도 달라지고 있네요~

휴대폰으로 막 찍은 거라 화질은 그리 아름답진 않습니다.

이해바랍니다...^^;;

 

 

 

 


 

 

풋사과도 보이고..아마도 늦여름인 듯...

사과를 먼저 잘랐나봅니다.. 변색이 되었네요...^^;;

 

 

 

 

 

 

 

△ 위의 부채살처럼 펼쳐진 과일은 사과인데요.

나이가 들어가니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사과는 이가 시립니다.

한참을 입안에 넣고 그냥 있었더니 

왜 그러느냐 아이가 묻길래 이가 시려 그렇다고 했더니... 

다음날 이렇게 잘게 슬라이스를 해왔네요...^^;;

 

 

 

 

 

 

 

 

 

△ 멋을 엄청 부렸죠?

이제 신바람이 나서 잔뜩 멋까지 부려옵니다.

전날...,

"그래도 사관데, 너무 슬라이스 되어 과일 먹는 기분이 안드네~"

했더니...사과를 반으로 쪼개왔었죠...^^

 

 

 

 

 

 

 

△ 참외가 등장한 걸 보니 여름이었나 봅니다.

참외도 그렇지만.. 사진 속 분위기도 왠지 여름스럽긴 하네요~

 

 

 

좌 '배/ 우 '사과'와 그의 들러리들^^

 

 

 

 

과일 가져올 때마다 재밌어서 한 컷 씩 찍어뒀는데...

어제는 무심코 지난 사진들을 보다가

잔뜩 쌓여있는 과일 사진들을 보고 저으기 놀랍지 않을 수 없었네요.

한컷한컷 찍은 게 어느새 이렇게나 쌓였나 싶은게...

대견해서 칭찬 삼아 찍고 또 찍었던 건데...^^;;

 

무화과를 좋아하다보니 

무화과의 출연 횟수가 거의 약방의 감초 수준이네요.

자세히 보니, 

시간이 갈수록 마무리도 더 깔끔해지고 

모양도 한층 더 예뻐진 것 같구요.

 

지금은 사진을 찍지 않아도, 여전히

잘 얻어먹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아이가 꾸준한 성격이어서 뭔가를 한번 

시작하면 불도저처럼? 또는 소처럼?

그냥 열심히 하네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했던가요..

아이들에게 자주 칭찬해주세요~

없던 능력도 생기고 부지런해지며 이렇게 예쁜 과일도 

매일 얻어먹을 수 있답니다~^^ 

*

*

부모가 되기 전까지는 특별한 명언이나 또다른 무엇이 

꼭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자식이 생기고부터는 

아이들의 모든 성장이

곧 나를 지탱해주는 힘이 되고 의미가 됩니다.

 

 

 

 

▽ 바로 아래 사진은 오늘 찍은 과일입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