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VD
R=VD
  • 없을무
  • 승인 2019.03.2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꿈이 있어 서울에 와보니

있는 거라곤 절망과 가난뿐.

나이만큼 더 가난해지는 나에겐 남은 건

쓰디쓴 패배감뿐이었다.

갈팡지팡 고향으로 돌아갈까?서울에 남아 있을까?

매일 매시 매분마다 혼자만의 인생극장 속에 허우덕

거렸다.

고시원 생활은 녹록지 않았다.

1평의 공간 월 22만원

창문이 있는 방은 월 25만원에서 28만원.

22만원도 버거워서 더 저렴한 곳을 알아보곤

했었다.

신림동에 있는 월 19만원의 방...

차마 그곳까지 갈 수 없었다.

매월 돌아오는 월세날만 되면 밀려오는

자괴감에 잠도 오지 않고

자다가도 수 없이 깨는 매일 밤.

까무러치게 지쳐 쓰러져도 방값 벌러

나가야만 했다.

희망이 있을까?

도옙은 가난은 죄가 아니다라고 했지만

빈곤은 죄라고 했다.

나의 죄는 이미 저질러졌다.

그러던 중 어둠에서 단번에 꺼내 준 책 한권

이지성 작가의 '꿈꾸는 다락방'

 'R=VD '

생생하게 꿈 꾸면 이뤄진다.

내 인생의 필살 한 마디!!!

가슴에 꿈을 담기로 한다.

갖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

이루고 싶은 모든 것!

담고 그린다.

그리고 나니 뭐든 할 수 있는 희망감이

좁은 1평의 공간을 풍성하게 해준다.

이뤄진 것도 아닌데 꿈 하나로 뭐든 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주눅 들었던 지난 나와 헤어지고 좁은 어깨 피며

환하게 웃는 지금의 나로 인생체인지.

좁은 1평이라도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가!!

이곳에서 인생의 퀀텀점프로 삼을 수 있어 감사하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