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지탱해준 한 마디
나를 지탱해준 한 마디
  • 송이든
  • 승인 2019.03.2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 또한 지나가리라

살아 있는 자의 몫이라고 생각하기 버거울 정도로 무거운 날들이 있었다.

슬픔으로  바다 깊이 빠져드는 날이면

높은 파도가 내 행복을 파괴하는 날이면

난 주문처럼 내 영혼을 향해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고 외치곤 했다.

살면서 누구나 힘든 고비를 넘을 것이다.

왜 내게 이런 시련을 주는지 원망도 할 것이다.

불행이 삶에 예고도 없이 쳐 들어와 내 삶을 휘젓고 다닐때 지키고 싶었던 소중한 것들이 무너져갈 때 아무것도 할 수 없음에 그저 주저 앉아 내 마음에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육체를 채워주지는 못하지만 최소한 내 영혼에 조금의 용기라도 담아냈던 한마디였다.

힘든 순간마다, 초조한 순간마다, 난처할 때마다, 불안할 때마다, 이별이 아플 때마다, 꿈이 좌절될 때마다 내 어깨에 앉아있던 말이었고 내 마음에 던져주는 말이었고, 떨어지지 않는 무거운 발을 재촉하던 말이었다.

그래 다 지나간다. 이 모든 순간들이, 지나고 나면 다 잊혀지거나 가벼워지거나 무덤해진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 말은 유대인의 성경주석인 미드라쉬에 나오는 말로 알고 있다.

자세한 스토리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아마 반지를 만든 세공사가 반지에 새길 글귀로 고심하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란 글귀를 새긴 걸로 알고 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