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이 좋아지는 사치
기분이 좋아지는 사치
  • 송이든
  • 승인 2019.03.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들은 남자들의 비해 외향적인 것에 소비를 많이 한다.

화장품을 사고, 옷을 사고, 그 옷에 맞는 엑서사리, 구두를 사고, 핸드백을 사고 정말 입맛대로 하자면 끝이 없다. 그런 욕구는 남자들의 욕구보다 상당히 강하다.

여자들이 외모와 보여지는 것에 치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스스로의 만족감도 있는데 보여지는 것에 중요시되는 사회의 눈도 한 몫하는 한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결혼을 하고 아이들을 키우다보니, 절제와 자제로 자신의 외모에 투자하는 소비를 줄이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자신의 물건을 사려고 큰 맘 먹고 나갔다가도 결국 손에 들고 들어오는 것은 아이들의 물건이었다. 멋 내는 게 사치이고 낭비로 보이기 때문이다.

우울한 기분을 집안에서 풀고 있다. 가구를 재배치하거나 찬장에 있는 그릇들을 다 꺼내 새로 씻는다거나 에너지를 엄한 곳에 소비하고 있는 것이다. 결혼하기 전에는 없던 버릇이다.

어느날, 내가 왜 이러고 있는 걸까 생각한 적이 있다.

그리고 생각해 놓은 것이 한달에 조금씩 돈을 모으기 시작했다. 나를 위해서만 쓰는 돈이란

만든 비자금같은 것이랄까,

그리고 1년동안 모은 돈으로 딱 하루, 날 위한 쇼핑을 한다. 풀메이크컵을 하고 옷과 화장품과 구두, 그리고 분위기 좋은 커피솦에 들어가 자유를 만끽하듯 진한 에스프레소 한잔을 마시며 음악감상을 한다.

1년에 한번쯤 날 위한 소비와 날 위한 자유와 나만의 시간속에 사치스러운 하루를 보낸다.

결혼 전의 나로 돌아가는 하루다. 이 하루는 내게 1년을 버틸 수 있는 기운을 선사한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