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들.
길고양이들.
  • 없을무
  • 승인 2019.03.1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릴 때부터 고양이가 좋았다.

천진난만한 표정도 사랑스럽지만

그 녀석들의 자유로움에서 히피들을 연상케 한다.

하루를 살아도 거침 없이 사는 녀석들을

보고있노라면 일탈을 꿈 꾸며 방랑자의 삶을 꿈을 꾼다.

서울살이를 하면서

자유롭고 히피스런 고양이 삶은 시골 고양이 삶이었나보다.

그들도 나만큼 치열한 도시생활을 견뎌나가고 있었다.

굶주리며 사는 아이들.

개발로 인해 제 집을 잃은 아이들.

가족이라고 불릴 엄마와 형제를 잃고서

이리저리 치대는 그 아이들을 보면서

나를 많이 이입한다.

그래서 그들을 보는 것이 나를 보는 것 같아

더욱 사랑스럽다.

길냥이들을 보면 반사적으로 걸음을 멈춘다.

간만에 찾아오는 그들만의 세상을 방해하기 싫어서.

조용히 그들을 내려보면

치열한 삶 속에서도 분명 해학이 숨어 있다.

서로 영역 다툼한다고 으르릉 거리며 울대를 세우는데

대단한 자리도 아닌 오래된 자동차 밑 1평도 안돼는 공간

서로 갖겠다고 싸우는데.

밀림의 왕자의 레오처럼 천하를 호령할 기세로

앙칼지게 소리를 내보지만

"니야~옹"

울음 소리가 고거밖에 안되는 것들이 싸우고 난리다.

계양역에 가면 하얀 색 고양이 한 마리가 있다.

나는 그 아이를 귀뚤이라고 부른다.

귀뚜라미 잡는 선수이다.

얼마나 잘 먹었는지 땟깔이 고와 토끼 한 마리 같다.

깡충 깡충 잘도 뛰고 잘도 잡아먹는다.

혹시라도 계양에서 하얀색 고양이를 보신다면

100% 귀뚤이다.

작년 여름 아라뱃길에서 겪은 이야기다.

페리카나에서 반반 치킨을 배달 시켰다.

귀신 같이 냄새를 맡고 나타난 큰 고양이.

가까이 올 듯하면서 일정거리 유지하면서

밥 달라고 당당하게 울고 있었다.

훅 살코기를 던져 줬더니 더 달라고 보챈다.

퍽퍽한 가슴살을 다 먹여 보냈다.

남은 치킨에 맥주 한 캔 하고 싶어 후다닥 마트 간 사이

봉다리째 물고서 우리 치킨을 몽땅 스틸해 갔다.

저 멀리 봉다리를 들고 가는 고양이의 실루엣이 보인다.

우습기도 하고 사랑스럽기도 하다.

길고양이들을 보면 잘 살아달라고 당부하며

나도 잘 살아보리라 다짐하며 나를 응원한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