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양원 울산대병원 교수, 아시아태평양간학회 10대 논문의로 선정
나양원 울산대병원 교수, 아시아태평양간학회 10대 논문의로 선정
  • 이정민
  • 승인 2019.03.16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양원 울산대병원 교수.(울산대병원 제공)

울산대병원은 나양원 외과 교수의 논문이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28차 아시아태평양간학회(APASL)에서 10대 발표 논문으로 선정됐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아시아태평양간학회는 간 질환의 학문적 발전과 교육 증진을 위해 1978년에 창립된 국제 학술단체로 40여 개국에서 5000여 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나 교수는 이번 학회에서 '복강경 간재절제수술의 단기결과'에 대한 연구발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드문 고난이도 수술을 안정적으로 시행한 결과를 높게 평가 받으며 학회 10대 논문으로 선정됐다.

나 교수는 간재절제수술이 필요한 환자에게 최소 침습적인 복강경 수술을 적용해 전통적인 개복 수술에 비해 통증이 적고 빠른 회복이 가능한 복강경 수술을 적용했다.

병원에 따르면 간암은 첫 절제수술 후 재발하는 경우가 흔해 재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복강경을 통한 수술이 보편화된 위암이나 대장암과 달리 간암은 난이도가 높아 아직까지 재절제수술을 하기 위해서는 개복수술이 대분분이며 복강경은 보편화 되지 못한 상태다.

또 복강경을 이용한 간재절제술은 전 세계적으로 보고된 사례가 2018년까지 271례에 불과할 정도로 수술 건수가 적다.

나 교수는 지금까지 10차례 복강경 간재절제수술을 모두 안전하게 시행하며 수술의 효과 및 안전성을 입증했다.

한 환자는 대장암의 간전이 병소에 대해 4번째 간 절제수술을 복강경 수술로 받을 정도로 안정된 수술 수기임을 보여주기도 했다.

나 교수는 "복강경 간재절제수술은 658건의 간 악성종양에 대한 간절제수술 중 1.5%에 불과하지만 수술의 난이도를 보면 결코 적은 수치가 아니다"며 "이번 논문 선정은 울산대병원의 복강경 수술 수기의 수준이 세계적으로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것을 권위있는 학술단체가 입증해 준 사례"라고 말했다.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