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나경원, 독립운동가 예우와 친일 잔재 청산 편갈러...유감"
민주당 "나경원, 독립운동가 예우와 친일 잔재 청산 편갈러...유감"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3.14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자료사진]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4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친일 이라는 올가미를 쒸우는 것 아닌가;라고한 발언과 관련해 "독립운동가 예우와 친일 잔재 청산마저 편가르기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5.18 역사를 왜곡한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또 다른 역사 왜곡으로 남루한 역사 인식을 드러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오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친일이라는 올가미를 씌우는 것 아닌가라며 우리 해방 후에 반민특위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은 과거 친일을 미화하고자 독립운동가를 빨갱이로 몰았던 반민족친일세력의 주장과 한 치도 다르지 않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의 염원마저 '국론 분열' 운운하며 이념적 잣대로 편 가르기에 나선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정녕 ‘친일 반민족 세력의 대변인’임을 자임하는 것인가. 그렇지 않다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신의 역사왜곡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과 역사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