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고령자 "건강나이 젊으면 보험료 깍아준다"
65세 이상 고령자 "건강나이 젊으면 보험료 깍아준다"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3.1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65세 이상 고령자 보험가입·갱신 때 '건강나이'를 기준으로 위험률을 측정해 보험료를 깎아주는 제도가 마련된다.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각종 보험상품이 늘고 있는 가운데 고령일수록 위험률은 높게, 보험료는 비싸게 책정되지만 이를 건강나이 기준으로 바꾸면 체중·혈당 등 건강관리 유인이 생기고 보험료 부담도 던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업무계획에서 이같은 안을 밝혔으며 부적절한 손해사정으로 보험금 지급을 거절·삭감하는 관행을 엄중히 제재하기 위해 손해사정법인들을 상대로 검사에 나설 방침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