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독립운동가 후손들에게 사죄하라”
민주평화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독립운동가 후손들에게 사죄하라”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3.1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관련 발언에 대한 논평을 하고 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관련 발언에 대한 논평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 민주평화당은 14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관련 발언에 대해 홍성문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반민특위 친일청산을 국민분열 행위로 폄훼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정신분열이 의심된다.”고 강력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5.18 망언으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는 눈 가리고 아웅하더니 반민특위 친일청산 활동에 대해서 국민들을 분열시켰다고 평가하는 한국당의 정체성은 도대체 무엇이냐.” 며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변인은 이어 “나라를 팔아먹은 친일정당, 매국정당, 5.18 광주시민들을 짓밟은 전두환의 후예, 국민학살 군사독재 옹호정당임을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성토했다.

홍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독사의 혀로 국민들을 현혹하고 분열시키는 행위를 지금 즉시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또한 친일반민족행위에 앞장선 이들에 맞서 우리 민족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과 독립운동가, 그 후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한다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