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의료기기 설치된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 취항'
첨단 의료기기 설치된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 취항'
  • 김태현
  • 승인 2019.03.13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날아다니는 응급실' 역할을 하는 소방헬기를 도입했다.

이 헬기는 이탈리아 레오나르도가 제조한 AW-189 기종으로, 최대 속력은 시속 283㎞, 항속거리는 880㎞다. 최대 4시간 20분 동안 연속 비행할 수 있어 수도권 전역에서 긴급구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최대 18명까지 탑승가능하며 인공호흡기, 심장충격기 등 응급의료장비(EMS-KIT)를 갖춰 환자이송 중에도 응급처치가 가능하다.

위 사진은 12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내 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에 계류된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AW-189)에서 항공대원이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