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 이코노미] 임플란트틀니, 여러 장점이 결합돼 효율적
[메디칼 이코노미] 임플란트틀니, 여러 장점이 결합돼 효율적
  • 정욱진 기자
  • 승인 2019.03.1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의 한 매체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분석한 의료기기 품목시장품목 시장 통계를 인용해서 국내 치과용 임플란트의 생산액(연평균 16.8%) 및 해외 수출액(연평균 17.0%)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며, 국산제품이 국내시장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산96%, 외산 4%라는 구체적인 수치까지 제시된 상황이다.

또 지난 2016년 치과용 임플란트의 국내시장 규모는 5,587억 원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2.9%의 성장을 보였다. 세부 품목별 치과용 임플란트 생산 및 수출입 현황을 보면, 치과용임플란트 시장 규모의 상승은 세부품목 중 치과용 임플란트 고정체와 치과용 임플란트 상부구조물의 성장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어느 시대, 어느 나라 할 것 없이 노인들은 많은 분들이 치아가 손상되거나 상실된 경우가 많다. 영구적으로 치아를 건강하게 사용하면 가장 좋겠지만, 노화로 인한 치아의 결손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서 찾아볼 수 있는 현상이다.

이렇게 결손된 치아를 오랜 기간 방치하게 되면, 여러 가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는데 대표적인 부작용으로는 잇몸 질환 발생률 증가, 위장 장애 발생률 증가 등이 있다.

그렇다면 손상되거나 상실된 치아를 효과적으로 대체할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가장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임플란트와 틀니를 예로 들 수 있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를 가장 효과적으로 대체할 수 있는 인공치아로 평가받고 있는데, 특징으로는 자연치아와 유사한 심미성, 기능성이 있다. 여러 가지 장점이 존재하지만 가격이 비싸다는 점과 시술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임플란트의 단점으로 볼 수 있다.

이에 비해 틀니의 경우에는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며 시술에 대한 부담이 없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고정력이 없어 입에서 쉽게 빠질 수 있고, 저작력이 약해 음식을 잘게 씹지 못한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또한 오랜 기간 틀니를 사용하게 되면 잇몸 통증이 발생하게 되며 심한 경우 잇몸이 무너져 내릴 수 있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최근에는 임플란트와 틀니의 단점은 극복하고 장점은 잘 결합한 형태인 임플란트틀니가 인기이다. 임플란트틀니는 최소 개수의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그 위에 틀니 모양 보철물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임플란트의 기능성과 틀니의 경제성을 고루 갖춘 방식이다. 따라서 무치악인 고령의 노인 환자 분들에게 효율적인 치과치료 방법으로 평가되고 있다.

더아름다운치과 서관성 원장은 “ 무치악 환자의 경우, 개개별로 임플란트를 모두 식립하기에는 비용적으로나 신체적으로 굉장한 부담이 될 수 있고, 틀니의 경우에는 고정력과 저작력이 약하다는 점과 통증발생 및 잇몸이 무너질 우려가 있다는 단점이 있어 어느 한 가지를 선택하기가 곤란한 경우가 많다. 임플란트틀니는 이러한 두 가지 방식의 단점은 극복하고 장점은 결합한 형태로 무치악 환자들에게 효율적인 치료 방법이 될 수 있다” 고 전했다.

이어 서관성 원장은 “임플란트틀니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환자의 구강구조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파악하여 그에 맞는 식립 계획과 틀니 제작이 이루어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시술 진행 전 임플란트틀니에 대한 충분한 임상경험은 있는지, 시술 계획은 철저하며 시술 이후 사후관리계획은 어떠한지 등을 꼼꼼하게 고려해야 하며 이와 같은 모든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나에게 맞는 치과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국내 임플란트기업으로는 오스템임플란트㈜, (주)덴티움, (주)메가젠임플란트, (주)덴티스, (주)네오바이오텍, (주)디오, (주)신흥엠에스티, (주)케이제이메디텍, (주)예스바이오테크, (주)코웰메디 등을 포함하여 45개 기업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