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블록체인 보험금청구시스템' 연내 도입
우체국 '블록체인 보험금청구시스템' 연내 도입
  • 이정민
  • 승인 2019.03.1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화면. 

우체국 보험금청구시스템이 연내 블록체인 기반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11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청구시스템 전산장비 도입을 위해 오는 4월16일~18일까지 입찰을 진행한다. 3억원 규모로 진행되는 이 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전산장비를 구축한 것이 핵심이다. 구축기간은 105일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우본은 지난해 8월부터 교보생명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보험금청구시스템을 구축했다. 그러나 순천향병원 등 일부병원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등 클라우드 방식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확장성에 한계가 있다. 이에 우본은 대형병원으로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청구시스템을 확장하기 위해 직접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우본이 시스템을 구축하면 앞으로 우체국보험 고객들은 웬만한 대형병원에서 병원비 수납후 바로 스마트폰 등에서 소액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진단서와 처방전 등 여러 증빙서류를 따로 받아 우체국에 제출할 필요가 없다.

우본 관계자는 "이르면 연내 우체국보험 고객들은 여러증빙 서류를 따로 받지 않아도 간편한 보험금 청구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