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서비스...해외 진출 바우처 추진"
중소벤처기업부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서비스...해외 진출 바우처 추진"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3.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창업 7년 미만의 스타트업에 해외 진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외 진출 바우처를 올해 새 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중기부와 한국무역협회는 이달 22일까지 1차 모집을 통해 80개사, 6월에 2차로 50개사 등 모두 130개사를 선정해 기업당 최대 3천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사업은 1년 이내로 운영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기업은 혁신 사업모델이나 기술을 보유한 7년 미만의 중소기업 중 창업경진대회 입상 경력이 있거나 벤처캐피탈(VC) 등 투자 이력이 있는 기업, 인공지능(AI) 등 혁신 분야에 특허를 보유한 스타트업 등이다.

스타트업 해외 진출 바우처는 역동성과 개방성 등 특성에 맞춰 해외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참가, 해외 크라우드펀딩 등록, 해외투자자 매칭 등 다양한 지원을 한다.

중기부는 또 해외 공유오피스 활용과 수출용 제품 양산 등 지원을 통해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에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재훈 해외시장총괄담당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스타트업에 적합한 새로운 해외 진출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며 "스타트업이 협소한 내수시장을 극복하고, 세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 사항에 대한 공고 내용은 수출바우처 홈페이지(www.exportvoucher.com), 중기부 홈페이지(www.mss.go.kr),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www.kita.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