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산식품 수출목표 2.8조'...판로 다변화·가공인프라 강화로 시장 공략
'올해 수산식품 수출목표 2.8조'...판로 다변화·가공인프라 강화로 시장 공략
  • 김진선
  • 승인 2019.03.0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수산식품 수출 목표를 25억달러(2조8100억)으로 설정하고, 해외판로 다변화와 수출가공 인프라 강화 등 수출확대 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해양수산부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9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수산식품 신 수출전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략은 지난해 수산식품 수출이 역대 최고치인 23억8000억(약 2조6700억원)을 달성했음에도, 연근해 어획량 감소 등 수급 불안정과 까다로운 위생·안전 기준 등 높아지는 비관세 장벽으로 인해 올해 수출 여건의 불확실성이 높아짐에 따라 수산식품의 경쟁력을 높여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략에는 '2019년 수출 25억 달러 달성' 목표와 함께 Δ전략적인 해외시장 진출 Δ제품경쟁력 향상 및 수출가공 인프라 강화 Δ해외시장 판로 다변화 등 3대 전략과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먼저 수산가공업을 수출형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창업·연구개발(R&D)·수출지원 기능이 집적된 대규모 수출클러스터(개소당 약 1000억원)를 목포와 부산에 구축하고, 영세 가공업체가 결집된 중규모의 식품거점단지(개소당 약 150억원)도 기존 12개소에서 2022년까지 7개소를 추가로 조성하는 등 수출·가공 인프라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표 수출 수산식품인 김과 참치에 이어 전복, 굴, 어묵 등 차세대 유망품목들이 수출 1억 달러 이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신상품 개발과 맞춤형 마케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해외방송 제작협찬(PPL) 등을 통해 고급형 어묵, 굴소스 통조림 등 개발된 가공식품의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필리핀, 베트남 등 아세안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 맞춤형 마케팅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지 대형 유통체인에 한국수산식품 매장을 입점시켜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청년 소비자층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한류스타 연계 프로모션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온라인 마켓 입점과 SNS 홍보 등을 통해 온라인 거래를 활성화하고, 즉석식품과 간편식 등 가공식품을 중심으로 현지 유통매장 시범 입점도 추진해 신 유통망에 대한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최완현 수산정책실장은 "'수산식품 신 수출전략'을 통해 수출기반을 고도화하고 수출 기업의 역량을 강화해, 수산식품 수출이 꾸준히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