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원 "도르트문트 상대로 멀티 골 작렬...2-1 승"
지동원 "도르트문트 상대로 멀티 골 작렬...2-1 승"
  • 정연태 기자
    정연태 기자
  • 승인 2019.03.02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연태 기자]모처럼 '멀티 골'을 폭발한 지동원(28·아우크스부르크)은 한때 적을 뒀던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한 데 대해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지동원은 2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분데스리가 24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도르트문트는 아주 뛰어난 팀이다. 골을 넣은 건 당연히 나에게 특별한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경기에서 지동원은 전반 24분과 후반 23분 연속 골을 터뜨려 리그 선두팀인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지동원은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4골을 기록했다. 

그의 한 경기 멀티 골은 2013년 4월 이후 거의 6년 만에 나왔다. 

특히 도르트문트는 지동원이 2014년 입단해 1년 조금 안 되게 몸담았던 팀이기도 하다. 

2013-2014시즌 후반기는 아우크스부르크로 임대돼 뛰었고, 임대를 마치고 돌아가서도 1군에서 자리를 잡지 못해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활약을 펼쳐 보일 기회는 없었다. 

이날 두 골이 그에게 특별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도 지동원이 예전 소속팀인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두 골을 폭발한 것에 초점을 두고 경기 소식을 전하며 그를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다. 

지동원은 "우리 팀은 오늘 경기를 잘 풀어가며 잘 싸웠다. 정신력과 투지, 결속력 모두 좋았다"면서 "다음 경기에서도 이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경기 후 아우크스부르크의 로이터 단장은 `아우크스부르거 알게마이네`를 통해 "우리는 힘든 한 주를 보냈다. 하지만 선수단은 살아있음을 보여줬다"면서 "지동원의 두 번째 골은 `월드클래스`였다(Sein zweites Tor war Weltklasse). 놀라운 기량이었다"고 찬사를 보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