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도시 미션-배우 신현준, 최지우, 가수 조성모 뮤비'영원불멸의 장소 리펄스베이'
최고의 도시 미션-배우 신현준, 최지우, 가수 조성모 뮤비'영원불멸의 장소 리펄스베이'
  • 오수정
  • 승인 2019.02.24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은 홍콩 첵랍콕 공항을

모델로 삼아 지은 공항이다.

영국진영에서 중국으로 반환 되기 전

홍콩은 정말 멋진 도시였는데 

중국 반환이후 홍콩유명 배우들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없다.

홍콩공항 첵랍콕에서 화장실에 들렀다가

여권이 들은 작은 손가방을 두고 공항을 빠져나가는 

바람에 한국행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갔다가

다시 홍콩 첵랍콕으로 들어와 여권지갑을 찾아야 하는

멘붕사태를 빚어서 애를 먹은 적이 있다.

다행히 회사출장이라 회사도움으로 홍콩현지

도움을 받았지만... 

이후 회사일로 홍콩에 갈때는 항상 공항에서

긴장하는 버릇이 생겼다.

홍콩은 구룡반도와 홍콩섬 그리고 빅토리아섬 같은 작은

섬들로 구성된 도시며 홍콩섬과 구룡반도를 오가는

스타페리를 타고 이동하거나 해저터널을 이용하여

자동차로 이동하게 된다.

동양최대의 해저터널이 있는 곳이 홍콩이다.

홍콩섬은 주로 홍콩은행, HSBC같은 글로벌

기업들이 있어 마치 여의도 같다.

구룡반도는 주거지역이 대부분으로

침사추이, 스텐리마켓, 패닌슐라, 연인의 거리,

대규모 아파트단지나 명당묘자리 같은

사적인 연관성이 많은 장소이다.

구룡반도에서 반대편인 홍콩섬을 바라보면

글로벌 기업들의 휘황찬란한 빌딩들이

뿜어내는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연인의 거리에서 바라본 홍콩섬의 야경.

하루 숙박비가 최소 한화 250만원을

훌쩍넘는 구룡반도 연인의 거리 부근의

페닌슐라호텔.

빅토리아섬에서 픽트램을 타고

올라가면 홍콩섬과 구룡반도의 야경을

한 눈에 즐기면서 맥주 한잔이나 차를 마시거나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들도 야경은 보나스이다.

짜잔~~!

유덕화, 장국영, 장만옥 등 세계적인

홍콩출신 배우들의 럭셔리한 저택들을

볼 수 있는 홍콩 리펄스베이 부촌이다.

집값이 천정부지로 비싼 홍콩은(지금은 아니지만)

개인소유의 집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상당히 많은 절차와 조건, 서류가 필요하다.

물론 세금도 어마무시하다.

리펄스베이 부촌에 사는 사람들은

자가 소유의 저택이 아니면

초호화 빌라단지에 거주하는데

대부분 월세로 사는 사람들이다.

월세는 한화 약 2500만원 정도

연봉 1억이 넘는 사람들이 주로 산다.

중국의 갑부 마윈 회장을 비롯한

재벌들이 별도의 초호화 세컨주택을

구입하는 곳도 리펄스베이 비중이 훨씬 크다.

가수 조성모씨의 뮤직비디오

[불멸의 사랑]에 출연한 

신현준, 최지우의 멋진 연기, 조성모의

연기력이 돋보였던 장소가 홍콩

리펄스 베이이다.


홍콩은 명당자리로 소문난 곳이나

좋은 숫자라면 부르는게 가격. 홍콩부자들은

홍콩 웡타이신 사원에서 향을 가득피우고

소원을 비는 많은 사람들처럼 열심히 기원한다.

성모의 죽음에 오열하는 신현준.

그장소가 리펄스베이 사원앞 관음상이 있는

앞마당이다. 신성한 흰 염소상들이 죽은이의

명복을 빌어주는 듯하다.

리펄스베이에서 가수 조성모씨의 불멸의 사랑

뮤비의 하이라이트인 이 장면이 떠올라 한참을

죽치고 앉아있기도 했었다.

리펄스베이는 개인적으로 홍콩의 많은 장소들 중

가장 인상깊은 곳이다.

또한 리펄스베이에는 돌고래쇼로 유명한

아시아 최대 수족관이 있는데

한국의 아쿠아리움이 홍콩 수족관을 참고로

삼아 지어졌다고는 하나,

홍콩 리펄스베이 수족관의

상어떼들을 보면 규모면에서 따라 갈 수 없다.

아이들, 가족이 함께하는 여행지로도 손색이 없고

저녁에는 바다위에 떠있는 점보식당에서 

식사를 해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되어줄 것이다.

예전, 영국진영이던 때와 중국으로의 반환직후의

홍콩 그리고 현재의 홍콩은 매우 많이 다르지만

쇼핑의 천국으로만 알려진 홍콩은

세계적인 글로벌 금융이 움직이는 곳이기도 하다.

왜 홍콩현지인들이 중국영토에서 다시 영국으로 귀환(?)하고 

싶어하는지충분히 이해가 간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