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은 영원하지 않다.
젊음은 영원하지 않다.
  • 송이든
    송이든
  • 승인 2019.02.24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어서의 시선은 미래에 가 있고, 늙어서의 시선은 과거에 가 있다.

젊음을 영원할 것 같이 낭비하고, 삶을 소비하며 나이가 중년이 되고나면

낭비한 젊은 날을 후회하면서 되돌아가고 싶어한다.

젊어서는 얼른 어른이 되어 사회속의 소비계층으로 존재하고 싶어진다.

지금 현실에 만족할 수 없기 때문에 자꾸 오지도 않은 곳으로,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곳으로 

도피하고 만다. 현실에서는 불가능하니 상상속의 터를 지으면서 말이다.

미래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지금의 나를 책상에 못박아 공부만 하게 한다.

책속에 진리가 있고 인생이 있고 성공이 있다고 말이다. 손에 잡히지도 않는 불투명한 미래를 위해 잡히는 오늘의 즐거움을 내려놓고 전투준비만 한다. 

그렇게 전력질주하며 현재를 즐기지 못하고 내달려 온 결과는 또 내일을 위해 현재를 내려놓는 삶의 연속이다.

내일을 위한 투자로 오늘을 소비하며 살았더니 얼굴이 주름이 가득하다.

그랬더니 그렇게 지나온 어제들을 후회하고 그때를 즐길 수 없었던 삶을 허탈해 한다.

어쩌면 현재가 답이다. 지금  또 내일만을 준비하고 살기만 한다면 더 나이들어 오늘의 나를

또 후회하는 나와 대면할것이다. 주름이 7개가 그어진  미래의 나보다는 지금이

훨씬 젊고 활기찬 과거의 어디일 것이다. 미래의 내가 부러워할 과거의 나이다. 현재 지금의 내가 말이다.

현재에 만족할 수 삶을 만들어 가자. 내일이 내가 흐뭇해 할 수 있는 지금의 나를 만끽해  보자.

젊음은 영원한 것이 아니다. 내가 가장 즐거울 무언가를 하루에 하나씩 선물해보자. 나자신에게 지금,

줄 수 있는 즐거움을 가지는 것만이 내가 과거를 후회하지 않는 길인 것 같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