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장윤정 때문에 못 떠' 김양, 송대관 발굴…'양수리' 될 뻔한 사연
미스트롯 '장윤정 때문에 못 떠' 김양, 송대관 발굴…'양수리' 될 뻔한 사연
  • 정연
  • 승인 2019.03.01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장윤정의 친구 김양이 트로트 오디션프로그램에 참가해 장윤정의 울음을 터트렸다.

28일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 현역 트로트가수 김양이 출연했다. 김양은 2008년 '우지마라'로 데뷔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양은 데뷔 당시에는 스케줄이 많았지만 현재는 그렇지 않다고 전했다. 김양의 도전에 장윤정은 눈물을 보였다. 자신이 '어머나'로 인기를 올릴 당시 김양이 데뷔했다는 것. 이에 김양이 빛을 보지 못한것 같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3년을 활동해오다 송대관에게 발탁돼 트로트가수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 '송대관 후계자' '송대관의 제자'라고 불리며 유명세를 탄 바 있다. 김양은 '김양'이라는 예명도 송대관이 지었다고 전했다. 당시 송대관은 특이하고 기억에 남는 이름으로 짓기 위해 노력했다고. '양수리' '미사리'같은 장소명도 예명 후보에 있었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