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결혼으로 찾은 안정'…남편이 준 '안정'의 근원지에 비난 폭주
박한별, '결혼으로 찾은 안정'…남편이 준 '안정'의 근원지에 비난 폭주
  • 정연
  • 승인 2019.02.27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한별 SNS)
(사진=박한별 SNS)

박한별 남편 유씨가 승리와 동업자였다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성접대 의혹까지 불거졌다. 

26일 박한별 소속사 측은 성접대 논란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유는 박한별 남편의 개인 사생활이라는 것. 

SBS FunE은 승리와 클럽 직원들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입수했다. 해당 메시지는 2015년 12월 6일 대화로 승리는 해외 투자자들을 위해 클럽 메인자리를 마련해달라고 했다. 이어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했다. 이 대화방에는 박한별 남편이라고 추측되는 유씨도 있었다. 유씨는 "여자애들이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하라"고 말한 것으로 보인다.

유씨와 승리는 각각의 이름 한글자 씩을 따 '유리홀딩스'를 설립했다. 유리홀딩스는 클럽 버닝썬의 일부 지분을 갖고 있는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박한별은 최근 진행된 드라마 '슬플때 사랑한다' 제작발표회에서 "결혼으로 안정을 찾은 덕분에 연기에 집중이 더 잘된다”며 복귀소감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남편이 준 안정의 근원지가 마약 유통, 성접대 의혹에 휩싸인 클럽 버닝썬이냐며 분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