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승리 감싸는 이유?…"처벌은 내가 받겠다"
이문호, 승리 감싸는 이유?…"처벌은 내가 받겠다"
  • 정연
  • 승인 2019.02.27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클럽 버닝썬의 대표 이사 이문호는 승리의 책임이 없다며 강조했다.

26일 클럽 버닝썬 대표 이사 이문호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마약 투약 여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온 것이다.

이문호 대표는 버닝썬 내에서 마약 판매와 투약이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을 부인해 왔었다. 또한 자신과 지인들 중 마약을 하는 사람이 없다며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검사로 그동안 마약과 관련해 부인해 온 것이 전부 거짓으로 드러났다. 

경찰의 조사를 앞두고 있는 와중에도 이문호 대표는 승리 감싸기에 바빴다. SNS에서 한 네티즌과 주고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서도 그 모습은 포착됐다. 해당 메시지에서 이문호 대표는 "승리는 오픈 초반에 컨설팅 해주고 홍보 역할했다고요"라며 승리를 대신해 억울해했다. 또한 "모든 운영과 경영은 제가 했습니다"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 제가 받을 것입니다"라고도 전했다. 그는 승리의 오랜 친구로 알려졌다.

이문호 대표는 마약, 성폭행 의혹 등에 거짓으로 해명한 것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이에 여론은 더이상 그의 말을 믿지 않는 듯하다. 네티즌들 역시 인터넷 상에 "승리를 감싸는 진짜 이유가 궁금하다" "친구가 이렇게 감싸도 수사망을 피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