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호날두 매니지먼트까지 했던 사업가→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하던 시기, 카톡에선 무슨 일?
승리, 호날두 매니지먼트까지 했던 사업가→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하던 시기, 카톡에선 무슨 일?
  • 정연
  • 승인 2019.02.26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그룹 빅뱅의 승리가 사내이사를 맡았다고 알려진 클럽 버닝썬의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26일 MBC에 따르면 경찰이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의 머리카락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맡겼다. 마약 양성반응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이에 경찰은 이 대표를 출국 금지했다.

클럽 버닝썬이 마약 유통으로 논란의 도마에 올랐을 당시 그는 마약에 관해 부인해왔다. 하물며 클럽 버닝썬은 안전하다는 문구를 내걸고 대대적으로 홍보하기까지 했다. 당시 이 대표는 "나와 지인 중 그 누구도 마약을 하지 않는다"고 했다. 하지만 이 대표와 버닝썬 클럽 영업사장 한 모 씨는 풍선마약으로 불리는 일명 해피벌룬을 흡입 또는 유통한 혐의가 포착됐다.

승리도 더이상 수사를 피해갈 수 없게 됐다. SBS가 2015년 12월 승리가 서울 강남의 한 클럽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해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하려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 해당 대화가 담긴 승리의 카톡도 공개됐다. 이 중 승리가 해외투자들에게 클럽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자라고 한 말이 논란이 됐다. 2015년 당시 승리는 요식업과 엔터테인먼트 등 각종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하던 시기로 알려졌다. 이에 승리의 소속사 YG는 "가짜 뉴스나 소문을 확대하면 법적으로 강경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승리는 앞선 방송에 출연해 호날두 라이센스를 획득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 후 호날두 매니지먼트도 했지만 호날두가 국내에 오지 않아 폐업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